•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옵티머스 핵심 로비스트 ‘신 회장’ 구속

입력 2020-11-17 21:25

서울중앙지법, 구속영장 발부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의 핵심 브로커로 활동하며 ‘신 회장’으로 불린 전 연예기획사 대표 신 모 씨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의 핵심 브로커로 활동하며 ‘신 회장’으로 불린 전 연예기획사 대표 신 모 씨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의 핵심 브로커로 활동하며 ‘신 회장’으로 불린 전 연예기획사 대표 신 모 씨가 17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김태균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신 씨를 상대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한 뒤 이날 저녁 영장을 발부했다. 김 부장판사는 “주요 범죄 혐의 사실이 소명되고, 현재까지 수집된 증거자료와 수사의 경과, 범죄의 중대성 등에 비춰 보면, 피의자가 도망하거나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된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김 부장판사는 오전 10시 30분 신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열었고 정오 무렵 종료했다.

신 씨는 이미 구속영장이 발부된 기 모씨와 김 모씨와 함께 로비스트 3인방으로 알려졌다. 이들 3인방은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로부터 서울 강남구 N타워 소재 사무실을 제공 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이달 5일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 등의 혐의를 받는 김 씨와 기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씨는 6일 구속영장이 발부됐으나, 기 씨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았다. 검찰은 기 씨가 도주한 것으로 보고 그의 행방을 쫓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8,708,000
    • -3.16%
    • 이더리움
    • 566,500
    • -0.96%
    • 리플
    • 593.1
    • -0.42%
    • 라이트코인
    • 75,700
    • -9.56%
    • 이오스
    • 3,188
    • -7.46%
    • 비트코인 캐시
    • 293,900
    • -5.92%
    • 스텔라루멘
    • 209.2
    • +12.72%
    • 트론
    • 31.9
    • -2.06%
    • 에이다
    • 150.8
    • -2.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8,700
    • -8.55%
    • 대시
    • 99,700
    • -2.92%
    • 이더리움 클래식
    • 6,750
    • -4.93%
    • 178.1
    • -2.25%
    • 제트캐시
    • 75,300
    • -6.29%
    • 비체인
    • 15.95
    • -0.37%
    • 웨이브
    • 7,040
    • +2.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3.9
    • -3.6%
    • 비트코인 골드
    • 9,425
    • -4.8%
    • 퀀텀
    • 2,757
    • -3.9%
    • 오미세고
    • 3,893
    • -7.95%
    • 체인링크
    • 13,610
    • -3.68%
    • 질리카
    • 26.66
    • -6.13%
    • 어거
    • 15,820
    • -1.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