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집단 면역’ 스웨덴도 고강도 거리두기…“9명 이상 공공장소 모임 금지”

입력 2020-11-17 16:30

향후 4주간 시행…추후 연장될 수도
스웨덴 총리 “체육관도 가지 말고, 저녁 약속도 취소하라” 촉구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가 11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신규 조치에 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톡홀름/AP뉴시스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가 11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신규 조치에 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톡홀름/AP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국면에서도 ‘집단 면역’을 고집했던 스웨덴이 9명 이상의 집회를 금지하는 고강도 통제 조치를 도입한다. 스웨덴 정부는 그동안 다른 유럽 국가들에 비해 느슨한 권고수칙을 제시해왔지만, 10월 말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면서 규제 강화에 나서게 됐다.

16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스웨덴 정부는 23일부터 공공장소에서의 모임 가능 인원을 8명까지로 제한하기로 했다. 그동안 행사에 따라 최소 50명에서부터 많게는 300명까지 모일 수 있도록 허용해왔던 점을 고려하면 대대적인 강화 조치다. 다만 이러한 인원 제한이 있는 장소는 극장, 강의실, 공연장 등이며, 사적 모임은 해당하지 않는다.

이번에 내려진 조처는 4주 동안 시행될 예정이다. 다만 상황에 따라 크리스마스나 새해까지 연장될 가능성이 있다고 정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는 “올봄 국민에게 권고했던 사안들이 최근 지켜지지 않고 있어 금지가 필요하게 됐다”며 “도서관도, 체육관도 가지 말고, 저녁 약속도 취소하라. 본인과 사회, 그리고 국가를 위해 올바른 선택을 하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스웨덴이 해왔던 방식은 적절했다고 믿는다”며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완전 봉쇄에 나설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스웨덴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초기 다른 유럽 국가들처럼 강력한 봉쇄조치를 꺼내 들지 않은 채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독자 노선’을 택했다. 많은 유럽국가가 상점 문을 닫고 시민들의 이동을 제한할 때도 스웨덴은 학교와 헬스클럽, 카페, 레스토랑 등을 폐쇄하지 않았다. 그 대신 정부가 국민에게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하고, 타인과 일정 거리를 유지하는 ‘사회적 거리 두기’에 관한 지침을 따르도록 했다. 강경한 규제 대신 느슨한 권고수칙을 제시하면서 국민들의 자발적인 준수를 기대하는 ‘집단면역’ 방식을 취했던 것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자 결국 봉쇄 강화에 나서게 됐다. 스웨덴 정부는 지난 11일에도 전국 음식점과 주점의 주류판매를 오후 10시까지로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스웨덴이 술집과 식당에 대한 부분 봉쇄를 도입한 것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 있는 일이었다. 이에 따라 20일부터 내년 2월 말까지 주류 판매 허가를 받은 스웨덴 전역의 모든 사업장은 오후 10시 30분까지 문을 닫아야 한다.

한편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스웨덴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17만7355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에서 코로나19 사망자는 6164명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577,000
    • +3.55%
    • 이더리움
    • 1,844,000
    • +5.19%
    • 리플
    • 535.4
    • +0.91%
    • 라이트코인
    • 206,100
    • +4.62%
    • 이오스
    • 4,434
    • +3.16%
    • 비트코인 캐시
    • 598,500
    • +4.18%
    • 스텔라루멘
    • 460.9
    • +6.47%
    • 트론
    • 54.68
    • +8.75%
    • 에이다
    • 1,202
    • +12.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0,600
    • +5.05%
    • 대시
    • 272,000
    • +5.75%
    • 이더리움 클래식
    • 13,470
    • +7.07%
    • 601.2
    • +1.16%
    • 제트캐시
    • 149,600
    • +5.72%
    • 비체인
    • 48.76
    • +4.17%
    • 웨이브
    • 11,220
    • +7.27%
    • 베이직어텐션토큰
    • 585.6
    • +11.29%
    • 비트코인 골드
    • 31,100
    • +3.32%
    • 퀀텀
    • 6,045
    • +5.87%
    • 오미세고
    • 5,395
    • +3.95%
    • 체인링크
    • 31,930
    • +10.87%
    • 질리카
    • 127.9
    • +9.41%
    • 어거
    • 29,160
    • +5.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