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3분기 팔린 스마트폰 10대 중 7대는 ‘삼성폰’…신제품 효과 톡톡

입력 2020-11-15 10:33

애플ㆍLG전자는 점유율 하락

▲갤럭시Z폴드2  (사진제공=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3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처음으로 70% 넘는 점유율을 차지했다. 이 시기 신제품이 대거 출시되며 점유율을 높인 것으로 풀이된다.

15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340만 대를 출하해 점유율 72.3%를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국내 스마트폰 점유율은 줄곧 60% 안팎으로 높은 편이었지만, 분기 점유율이 7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작년 동기 점유율은 67.9%, 전 분기 점유율은 69.4% 수준이다.

8월 갤럭시노트20을 시작으로 갤럭시Z폴드2, 갤럭시Z플립 5G 등 플래그십 신제품이 연이어 출시되면서 점유율 상승에 이바지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갤럭시Z폴드2는 초도 물량이 극도로 적었던 작년 갤럭시폴드보다 출하량이 수 배 이상 많았다.

삼성전자 점유율이 상승한 만큼, 애플과 LG전자의 점유율은 하락했다.

애플은 작년 동기(9.8%)보다 0.9%포인트 떨어진 8.9%였고, LG전자는 작년 동기(11.7%)보다 2.1%포인트 떨어진 9.6%로 두 제조사 모두 10%를 하회했다.

다만 최근 아이폰12가 출시되면서 4분기엔 삼성전자 점유율이 다소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애플은 10월 30일 아이폰12·프로를 출시한 데 이어 13일 아이폰12 미니·프로맥스 사전 판매를 시작했다. 아이폰12·프로는 출시 후 10여 일만에 30만 대 이상이 개통된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8,699,000
    • -4.21%
    • 이더리움
    • 563,500
    • -3.26%
    • 리플
    • 592.3
    • -5.41%
    • 라이트코인
    • 75,400
    • -10.61%
    • 이오스
    • 3,167
    • -9.38%
    • 비트코인 캐시
    • 293,300
    • -7.18%
    • 스텔라루멘
    • 208.3
    • +8.72%
    • 트론
    • 31.74
    • -4.05%
    • 에이다
    • 150
    • -4.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8,300
    • -9.86%
    • 대시
    • 100,000
    • -3.38%
    • 이더리움 클래식
    • 6,765
    • -5.38%
    • 178.3
    • -7.04%
    • 제트캐시
    • 74,900
    • -7.42%
    • 비체인
    • 15.79
    • -1.93%
    • 웨이브
    • 7,045
    • +1.7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2.1
    • -4.27%
    • 비트코인 골드
    • 9,435
    • -6.03%
    • 퀀텀
    • 2,744
    • -6.03%
    • 오미세고
    • 3,852
    • -10.63%
    • 체인링크
    • 13,520
    • -5.45%
    • 질리카
    • 26.4
    • -9.22%
    • 어거
    • 15,850
    • -2.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