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광주·울산·경남' 3곳 규제자유특구 지정, '한국판 뉴딜' 전진기지

입력 2020-11-13 16:30

세종특구는 '자율주행 실외로봇 운영’ 실증사업 추가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4차 규제자유특구 지정 현황 (중기부 제공)
▲4차 규제자유특구 지정 현황 (중기부 제공)

광주와 울산, 경남 3곳이 신규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됐다. 세종은 기존 특구에 '자율주행 실외로봇 운영 실증사업'이 추가된다.

정부는 13일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규제자유특구위원회(특구위원회)를 개최해 그린·디지털 뉴딜 분야 3개 특구를 신규로 지정하고, 기 지정된 특구에 1개 사업을 추가했다. 이로써 전국에 총 24개의 규제자유특구가 지정돼 운영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7월부터 11개 지자체가 희망하는 18개 특구 사업(신규 16개, 사업추가 2개)에 대해 전문가 회의, 분과위원회를 거쳐 사업성, 규제특례 필요성, 지역균형 발전 기여도 등을 검토했으며, 지난달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번 특구위원회에서 최종 지정하게 됐다.

이번 4차 특구는 한국판 뉴딜의 두 가지 핵심 축인 그린 분야와 디지털 분야를 중심으로 지정됐다는 특징이 있으며, 지정을 통해 지역혁신성장 등 지역균형 뉴딜을 선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신규로 지정된 특구는 광주 ‘그린에너지 에너지저장장치(ESS) 발전’, 울산 ‘이산화탄소 자원화’, 경남 ‘5세대(5G) 활용 차세대 스마트공장’ 등 3개 특구이며, 기존 특구인 세종(자율주행)에 ‘자율주행 실외로봇 운영’ 실증사업도 추가했다.

이번 특구 사업을 위해 총 7개의 실증 특례를 부여하기로 관계부처와 합의했으며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활용한 발전·전력거래 허용, 규제로 중단된 이산화탄소 전환물의 사업화 허용 등 주로 신사업에 대한 진입장벽 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사항들로 구성됐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 (중기부 제공)
▲박영선 중기부 장관 (중기부 제공)

◇광주ㆍ울산ㆍ경남ㆍ세종, 이렇게 바뀐다

그린뉴딜 특구로 조성되는 광주는 국내 최초의 태양광에너지 집적 및 전력직거래 모델로 자급자족형 지역 전력 생태계를 만들고 에너지자립도시로 나아간다. 현행 제도에서 불가능했던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통한 발전을 인정하고 해당 발전사업자가 전력 공급자(개별 태양광 발전사업자 등) 및 수요자(전기차 충전사업자 등)와 직접 전력 거래하도록 허용한다.

울산은 폐기물소각시설 등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경제적 가치를 지닌 자원으로 재활용해 탄소중립 사회를 앞당긴다. 그간 기술개발이 끝났어도 법령상 폐기물로 분류돼 사업화가 중단됐던 이산화탄소 전환물(탄산칼슘)을 재활용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 특구 사업자는 폐기물소각장, 하수처리시설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탄산칼슘을 생성하고 건설소재(블록, 골재 등) 및 화학소재(제지, 고무 등)로 제품화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울산은 이산화탄소 배출규제 대상기업이 다수 분포(SK에너지 등 67개사)하는 등 국내 탄소 배출량 1위 도시로 이번 실증을 발판삼아 온실가스(이산화탄소)를 감축하고 탄소중립 사회를 앞당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디지털뉴딜 특구로 조성되는 경남은 세계 최초로 비면허 대역의 5세대(5G) 스마트공장을 구축해 중소 제조현장의 디지털화를 선도한다. 통신설비 구축비용 완화 등을 위해 공장 내 전파출력 기준을 높이고,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의 특성을 가진 5세대(5G) 통신기술을 스마트공장에 적용해 생산성 증가, 품질 개선 등 스마트공장을 고도화한다.

세계 최초로 5세대(5G) 관련 기술을 통신비 부담이 없는 비면허 주파수 대역(6GHz)에 적용함으로써 중소기업은 저렴한 비용의 5세대(5G)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고, 새로운 중소 장비·통신 업체의 출현을 통한 신시장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경남의 창원산업단지 내에는 스마트공장을 통해 다품종 소량생산이 필요한 자동차 부품회사가 많이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기대되며 조선업 등 여타 산업과 산단으로의 확산효과가 클 것으로 판단된다.

세종은 로봇이 음식을 배달해주고 코로나 방역, 보안순찰을 하는 등 자율주행 특화도시로 거듭난다. 기존에는 자율주행 자동차의 셔틀 서비스를 중심으로 실증했다면 이번에는 배달‧보안순찰‧방역 등 비대면 분야의 자율주행 로봇 서비스를 추가로 실증해 자율주행 산업을 다변화한다.

자율주행 실외로봇의 공원 출입을 허용해 다양한 환경(기후, 경사도 등)에서 실외로봇의 안전성을 검증하고 표준 및 인증체계를 마련해 관련 부품의 국산화 효과가 기대된다. 자율주행 로봇의 영상데이터 수집·활용을 허용해 실증의 운영 성과와 관련 빅데이터를 중소·스타트업과 연구기관에 공유·개방하는 등 연관·응용산업(자율주행 부품, 로봇 제작 등)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 2030년까지 매출 2조1000억원ㆍ고용 273명

이번 규제자유특구 지정으로 특구기간 내(2020년~2024년) 매출 1100억 원, 신규고용 648명, 기업유치 및 창업 68개사 등이 예상된다. 또한 2030년까지 장기적으로 매출 2조1000억 원, 신규고용 2173명, 기업유치 및 창업 234개사 등의 성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규제자유특구 출범 이후 현재까지 약 16%(+662개)의 일자리 증가, 3169억 원의 투자유치, 552억원의 벤처캐피털(VC) 투자, 109개사의 기업유치를 이루는 등 그 성과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중기부는 이번에 신규로 지정된 3개 특구와 기존 1개 특구의 추가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실증 연구개발(R&D), 인프라, 사업화 지원(판로개척, 시제품 고도화 등) 등 예산 지원을 병행해 나갈 예정이다.

특구 내 혁신기업에 대한 투자도 촉진하기 위해 ‘규제자유특구 펀드’ 운용사를 최근에 선정했으며, 올해 말까지 약 350억원 규모로 펀드를 조성해 지역혁신성과 창출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특구 내 기업의 투자수요에 따라 전용 투자비율 상향도 검토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한국판 뉴딜 정책의 완성을 위해서는 지역혁신 촉매제인 규제자유특구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에 지정된 디지털, 그린 분야 규제자유특구가 신산업, 신서비스 창출의 전진기지가 돼 지역균형 뉴딜의 시대를 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디지털·그린뉴딜 분야 특구 사업을 통해 한국판 뉴딜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며 "기업이 사업중단에 대한 걱정 없이 마음 편히 사업할 수 있도록 안전성 검증을 기반으로 과감하고 신속한 규제개선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941,000
    • +0.52%
    • 이더리움
    • 1,360,000
    • -1.38%
    • 리플
    • 304.1
    • -3.21%
    • 라이트코인
    • 154,300
    • +2.32%
    • 이오스
    • 2,923
    • -0.07%
    • 비트코인 캐시
    • 486,300
    • -3.7%
    • 스텔라루멘
    • 304
    • +0.26%
    • 트론
    • 31.72
    • -1.83%
    • 에이다
    • 378.6
    • -1.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9,100
    • -4.74%
    • 대시
    • 115,900
    • -2.61%
    • 이더리움 클래식
    • 8,145
    • -1.69%
    • 239.5
    • -2.48%
    • 제트캐시
    • 96,900
    • -4.15%
    • 비체인
    • 34.96
    • -0.88%
    • 웨이브
    • 7,155
    • -4.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59.8
    • +27.63%
    • 비트코인 골드
    • 11,800
    • -3.36%
    • 퀀텀
    • 3,192
    • -2.83%
    • 오미세고
    • 3,791
    • -0.66%
    • 체인링크
    • 23,710
    • +6.18%
    • 질리카
    • 75.47
    • +0.19%
    • 어거
    • 21,040
    • -2.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