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현대제철, 우수 중소기업과 상생협력 무대 마련

입력 2020-11-11 10:56

2020 현대제철 기술박람회 개최…3D 가상 전시관 진행

현대제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수 기술 중소기업의 판로 확대를 위한 상생협력 무대를 마련한다.

현대제철은 우수 기술 도입 및 중소기업의 안정적 성장기반 구축을 위해 11일부터 24일까지 2주간 ‘2020 현대제철 기술박람회(Hyundai Steel Tech Show 2020)’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현대제철 안동일 사장은 기술박람회 개회식 환영사에서 “기술박람회는 혁신과 상생의 가치 실현을 위한 것”이라며 “국산화ㆍ개선품ㆍ대체재 개발 등 다방면의 개선 활동에 박차를 가해 어려운 경영환경을 함께 헤쳐갈 수 있는 기틀을 다지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기술박람회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따른 정부의 방역 시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차원에서 온라인으로 전시회가 진행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총 80개 업체가 참여해 3D로 모델링 된 가상공간의 전용 부스를 설치하고 제선ㆍ전기로ㆍ열연/후판ㆍ냉연ㆍ미래기술 등의 메인 테마와 국산화ㆍ품질ㆍ생산성ㆍ환경ㆍ안전ㆍ에너지 등의 서브 테마로 제품을 전시했다.

참여업체 전시 공간뿐 아니라 기술세미나, 구매제도 설명회, 미래기술 전시관, 시상식 등도 모두 온라인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참가 기업들은 사전 녹화된 기술세미나를 통해 최신 연구 동향과 주요과제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발표를 하고 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구매제도 설명회에서는 현대제철의 구매업무 절차ㆍ업체 운영ㆍ규정 등 구매정책 파악과 현대제철의 정책 운영에 대한 공감대 형성 기회를 가졌다.

특히 올해 기술박람회에는 친환경 우수 제안(코웨이엔텍) 및 친환경 인증 공급업체(한국하우톤, 입시화학) 3사에 대한 에코파트너십 인증 수여도 함께 진행됐다.

현대제철 에코파트너십은 친환경 구매에 이바지한 우수 중소 협력사에 수여하는 인증 제도로, 정부의 환경 정책에 동참하고 협력사의 지속가능경영 실현을 위해 올해부터 마련됐다.

에코파트너십 인증업체는 친환경 우수 협력사를 인증하는 인증패 및 현판을 받으며, 업체 정기 평가 시 가점 적용, 장기 공급권 부여 등의 혜택도 받는다.

내년부터는 오염물질 배출 감축에 국한하지 않고 에너지 원단위 저감, 효율성 및 내구성 개선 등 제품 사용가치 증대에 기여한 협력사로 인증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제철 기술박람회는 올해로 5년째를 맞는 행사로 국산화 확대, 우수기술 소개, 개선·대체품 개발, 협력사 지원ㆍ육성 등 상생협력 및 소통의 창구로 매년 열리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926,000
    • -0.11%
    • 이더리움
    • 3,135,000
    • +1.1%
    • 비트코인 캐시
    • 1,177,000
    • +14.27%
    • 리플
    • 2,158
    • -1.51%
    • 라이트코인
    • 370,100
    • +7.4%
    • 에이다
    • 1,832
    • +0.66%
    • 이오스
    • 10,010
    • +5.42%
    • 트론
    • 199.9
    • +9.4%
    • 스텔라루멘
    • 791.4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472,900
    • +14.73%
    • 체인링크
    • 54,250
    • +3.14%
    • 샌드박스
    • 878
    • +6.04%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