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LG유플러스, 알뜰폰 망 점유율 20%대 진입…LG헬로비전 인수 효과

입력 2020-11-09 08:12 수정 2020-11-09 18:04

(사진제공=LG유플러스)
(사진제공=LG유플러스)
알뜰폰 시장에서 3위 사업자인 LG유플러스가 LG헬로비전 인수로 망 점유율을 20%대로 늘리는 등 약진하고 있다.

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무선통신서비스 가입자 통계에 따르면 9월 말 LG유플러스 망을 사용하는 알뜰폰 회선 수는 146만8037개로, 전월 141만6047개보다 3.7%(5만1990개) 증가했다.

KT와 SK텔레콤 망을 사용하는 알뜰폰 회선 수는 각각 349만1512개, 240만6332개로 LG유플러스보다 많았지만, 이들 모두 전월보다 회선 수가 줄었다.

이통 3사의 회선 수 변화는 1년 전인 지난해 9월과 비교하면 더욱 뚜렷했다. KT는 379만2203개보다 7.9%(30만691개), SK텔레콤은 312만5895개에서 23%(71만9563개) 감소했다. 반면 LG유플러스만 103만7774개보다 41.5%(43만263개) 증가했다.

이에 따라 3사의 알뜰폰 망사용 점유율은 KT가 47.7%에서 47.4%, SK텔레콤이 39.3%에서 32.7%, LG유플러스가 13%에서 20%로 변했다.

LG유플러스의 약진은 협력사 지원과 LG헬로비전 인수 영향으로 풀이된다. LG유플러스는 최근 알뜰폰 사업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알뜰폰 사업자 지원을 위해 ‘U+ 알뜰폰 파트너스’ 프로그램을 선보인 뒤 1년간 12개 알뜰폰 사업자의 신규 가입자가 전년보다 43% 증가했다. LG유플러스는 알뜰폰 사업자에게 영업활동과 인프라, 공동 마케팅 등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9월에는 알뜰폰 고객에게까지 가족결합 할인 혜택을 확대했다.

또 지난해 12월 LG헬로비전을 인수하면서 LG유플러스 망사용 알뜰폰 회선 수는 지난해 8월 이후 100만 개 수준에 머물렀으나 인수 후인 올해 1월 110만 개, 4월 120만 개, 6월 130만 개, 8월 140만 개를 넘어서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580,000
    • -4.97%
    • 이더리움
    • 2,914,000
    • -6.48%
    • 비트코인 캐시
    • 1,218,000
    • -17.98%
    • 리플
    • 1,797
    • -15.48%
    • 라이트코인
    • 351,700
    • -14.56%
    • 에이다
    • 1,644
    • -9.12%
    • 이오스
    • 8,960
    • -17.5%
    • 트론
    • 186.1
    • -13.69%
    • 스텔라루멘
    • 704.5
    • -11.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425,200
    • -22.9%
    • 체인링크
    • 48,090
    • -11.52%
    • 샌드박스
    • 752
    • -11.92%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