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靑경호처 '주호영 몸수색'에 분노한 국민의힘 "노골적 모욕·안하무인에 분노"

입력 2020-10-28 12:26 수정 2020-10-28 13:05

사전환담회도 불참 "청와대 공식적 해명 요구"
대통령 시정연설 직전까지 "몸수색에 대해 사과하라" 항의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위기에 강한 나라' 주제로 내년도 예산안·국정 운영 방안을 다룬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나라가 왜이래!'라고 적힌 종이를 들어 보이며 시위하고 있다. holjjak@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위기에 강한 나라' 주제로 내년도 예산안·국정 운영 방안을 다룬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나라가 왜이래!'라고 적힌 종이를 들어 보이며 시위하고 있다. holjjak@

국민의힘이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2021년 예산안 국회 시정연설’ 전 여야 지도부 사전환담회장 앞에서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주호영 원내대표의 신체를 수색한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대통령에게 10가지 질문 보냈다고 야당 원내대표 접근금지를 하는것인가"라며 "국회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의 신체 수색을 함부로 하는 것은 의회에 대한 노골적 모욕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의사당 내에서 대통령과 만남이 예정된 원내대표까지 격리시키고 접근을 차단하는 문 대통령은 어떤 대통령으로 기억되고 싶으냐”며 “야당 원내대표를 경호팀으로 차단한 대통령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늘 청와대의 야당 원내대표 신체 수색은 문재인 정부의 시정연설이 위선과 이중성을 띠고 있음을 압축적으로 보여준 사건”이라며 “국민 위에 군림하는 문재인 정부의 단면이 오늘 그대로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도 "오늘 참으로 황당한 일 겪었다"면서 "민주당 원내대표에게도 수색을 한 건지는 알아봐야 하며, 직후 경호부장이 직원 실수라며 사과했지만 실수인지 의도된건지는 좀 더 챙겨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현진 원내대변인도 "강력히 유감을 표명하고 청와대의 공식적 사과와 해명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결과적으로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날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사전 환담회에는 불참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라임·옵티머스 사태 특검 요구에 답변이 없는 청와대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불참을 결정한 반면, 당초 주 원내대표는 환담회에 참석하려고 했으나 환담 장소 입구에서 수색을 당해 발길을 돌린 것이다.

이에 국민의힘 의원들은 대통령 시정연설이 진행될 예정이었던 본회의장에서 선 채로 문 대통령 입장 전부터 "몸수색에 대해 사과하라"며 거세게 항의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시정연설에 앞서 “사실을 확인하고 청와대에 합당한 조치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본회의장에 입장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전원 기립해 박수를 쳤지만 국민의힘 의원들은 일어서지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1,056,000
    • +0.75%
    • 이더리움
    • 664,000
    • +2.15%
    • 리플
    • 681.6
    • +0.03%
    • 라이트코인
    • 96,050
    • -0.05%
    • 이오스
    • 3,324
    • -0.6%
    • 비트코인 캐시
    • 315,700
    • -1.19%
    • 스텔라루멘
    • 204.1
    • +1.85%
    • 트론
    • 34.19
    • +0.23%
    • 에이다
    • 176.5
    • +2.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000
    • -0.8%
    • 대시
    • 119,200
    • +2.05%
    • 이더리움 클래식
    • 7,020
    • +2.56%
    • 247.5
    • +8.93%
    • 제트캐시
    • 81,800
    • -1.62%
    • 비체인
    • 19.05
    • +6.9%
    • 웨이브
    • 8,050
    • +5.9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7.1
    • -0.15%
    • 비트코인 골드
    • 10,120
    • -3.53%
    • 퀀텀
    • 3,099
    • -1.93%
    • 오미세고
    • 4,107
    • -0.61%
    • 체인링크
    • 15,090
    • -0.72%
    • 질리카
    • 37.23
    • +9.21%
    • 어거
    • 17,570
    • -2.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