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건희 별세] 영결식ㆍ발인, 곧 엄수…전날 늦게까지 조문 이어져

입력 2020-10-28 07:20 수정 2020-10-28 07:29

5시 30분께부터 장례식장에 관계자 속속 모여…전날 김진표 의원, 이주열 한은 총재 조문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영결식이 치러지는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앞에 취재진과 장례 관계자들이 모여들고 있다.  (유창욱 기자 woogi@)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영결식이 치러지는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앞에 취재진과 장례 관계자들이 모여들고 있다. (유창욱 기자 woogi@)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영결식과 발인이 치러지는 28일,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은 이른 아침부터 번잡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오전 5시 30분께부터 취재진과 장례 관계자들이 속속 모여들었다. 관계자를 태울 것으로 보이는 차량도 집결했다.

오전 6시 50분께에는 "추도사를 읽을 사람"이라 밝힌 인사가 빈소를 오가기도 했다.

삼성은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영결식을 진행한다. 영결식에는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이 참석할 예정이다.

삼성 측은 이 회장의 장례가 가족장인 만큼, 영결식도 간소하게 비공개로 치러진다고 밝혔다.

발인은 오전 8시께 시작된다.

운구 행렬은 이 회장의 발자취가 담긴 공간을 돌며 임직원과 작별을 고할 예정이다.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자택과 이태원동 승지원(承志園), 서초 사옥을 비롯해 경기 수원에 있는 삼성전자 본사나 화성, 기흥 반도체 공장 등이 거론된다.

장지는 부친인 고 이병철 선대 회장과 모친 박두을 여사가 잠들어 있는 에버랜드 인근 선영이나 그 윗대를 모신 수원 가족 선영 중 한 곳으로 알려졌다.

장례 셋째 날인 전날에도 저녁 늦게까지 고인을 추모하는 발걸음은 이어졌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고인에 대해 “혁신 경영의 정신이 놀라운 성과를 만들어 국민의 자존심을 높여줬다”라며 “노무현 정부 임기 초반 경제부총리를 할 때 이건희 회장을 비롯한 전경련 이사단을 모시고 우리 경제를 어떻게 살릴 것인지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회상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고인은 한국경제가 세계무대로 도약하는 데 큰 기여를 하신 분”이라며 “지금 코로나19로 우리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고인의 기업가 정신을 되새겨보고 명복을 빌고 싶었다”라고 애도를 표했다.

이 밖에도 허동수 GS칼텍스 명예회장과 허세홍 GS칼텍스 대표,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695,000
    • -2.17%
    • 이더리움
    • 644,000
    • -3.74%
    • 리플
    • 649.3
    • -5.45%
    • 라이트코인
    • 92,200
    • -5.29%
    • 이오스
    • 3,274
    • -3.02%
    • 비트코인 캐시
    • 313,700
    • -2.12%
    • 스텔라루멘
    • 190.3
    • -4.75%
    • 트론
    • 33.36
    • -3.47%
    • 에이다
    • 170
    • -2.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300
    • +4.86%
    • 대시
    • 114,700
    • -1.12%
    • 이더리움 클래식
    • 6,870
    • -4.05%
    • 260
    • +14.24%
    • 제트캐시
    • 79,750
    • -3.74%
    • 비체인
    • 17.89
    • -3.24%
    • 웨이브
    • 8,215
    • +5.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5.1
    • -1.34%
    • 비트코인 골드
    • 10,210
    • -1.83%
    • 퀀텀
    • 2,958
    • -6.45%
    • 오미세고
    • 4,181
    • +0.63%
    • 체인링크
    • 14,590
    • -4.52%
    • 질리카
    • 33.99
    • -5.58%
    • 어거
    • 17,000
    • -3.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