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인포그래픽] 벌써 머리가?…2030 남녀 모두 '청년 탈모' 심각

입력 2020-10-22 07:00



고개 숙인 직장동료의 정수리에 '흠칫' 놀란 적이 있나요?

'어르신'들의 문제로만 생각했던 '탈모'가 청년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습니다.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에 따르면 최근 5년간 2030 탈모 환자 수가 6만 명을 넘었는데요. 유전뿐 아니라 급변한 환경과 개인적인 스트레스 등이 원인이 됐습니다. 2030에 탈모 치료로 지급된 요양 급여 비용 또한 30억 원이 훌쩍 넘었죠.

국가인권위에 따르면 2015년 건물 시설관리를 하는 회사에 입사지원을 했던 기계기사 최모 씨가 대머리라는 이유로 채용을 거부당했습니다. 2016년에는 서울 한 특급호텔이 아르바이트생을 채용했다가 대머리라는 이유로 출근 첫 날 채용을 취소하는 일도 있었는데요. 인권위는 모두 차별 행위라며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철저한 대책 마련을 권고했지만, 이미 이들에게는 큰 상처로 남았습니다.

탈모증은 정신병리학적으로 자신감 위축에 따른 우울증, 대인기피증, 자살 충동까지도 동반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심각하게 다가온 '청년 탈모', 인포그래픽으로 정리했습니다.



[인포그래픽] 벌써 머리가?…2030 남녀 모두 '청년 탈모' 심각

◇50대 뛰어넘은 2030 탈모 환자 수

*출처: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

△남자

2016년

10~19세 9510명

20~29세 2만6035명

30~39세 3만3007명

40~49세 2만6587명

50~59세 1만5568명

60~69세 5313명

2017년

10~19세 9900명

20~29세 2만6650명

30~39세 3만2839명

40~49세 2만6942명

50~59세 1만6046명

60~69세 5643명

2018년

10~19세 1만313명

20~29세 2만8763명

30~39세 3만3987명

40~49세 2만8038명

50~59세 1만7174명

60~69세 6246명

2019년

10~19세 1만467명

20~29세 3만387명

30~39세 3만5245명

40~49세 2만9470명

50~59세 1만8367명

60~69세 6901명

△여자

2016년

10~19세 7763명

20~29세 1만7384명

30~39세 1만8954명

40~49세 2만1298명

50~59세 1만7748명

60~69세 7129명

2017년

10~19세 7531명

20~29세 1만7117명

30~39세 1만8863명

40~49세 2만1172명

50~59세 1만7894명

60~69세 7671명

2018년

10~19세 7112명

20~29세 1만7860명

30~39세 1만8932명

40~49세 2만1866명

50~59세 1만9125명

60~69세 8597명

2019년

10~19세 7324명

20~29세 1만8357명

30~39세 1만8823명

40~49세 2만2004명

50~59세 1만9809명

60~69세 9739명

◇탈모 치료로 지급된 요양 급여 비용 (2019년)

*출처: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

남자

10~19세 12억290만 원

20~29세 32억6535만 원

30~39세 42억4115만 원

40~49세 39억2269만 원

50~59세 26억3454만 원

60~69세 9억6701만 원

여자

10~19세 8억5884만 원

20~29세 22억775만 원

30~39세 24억8036만 원

40~49세 31억9163만 원

50~59세 28억8276만 원

60~69세 12억9610만 원

◇탈모용품 판매율도 '쑥'

*출처: CJ올리브영

△'탈모방지' 언급 상품 판매량 증가

1월~10월

탈모관리 샴푸: 46% 증가

샴푸: 13% 증가

△탈모관리상품 매출 비중

20대 여성: 31%

30대 여성: 29%

40대 여성: 15%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9,880,000
    • +2.13%
    • 이더리움
    • 608,000
    • +2.18%
    • 리플
    • 658.4
    • -4.2%
    • 라이트코인
    • 85,650
    • +7.06%
    • 이오스
    • 3,274
    • -0.64%
    • 비트코인 캐시
    • 308,400
    • +1.75%
    • 스텔라루멘
    • 211.4
    • -3.6%
    • 트론
    • 33.22
    • -0.75%
    • 에이다
    • 179.1
    • +0.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100
    • +0.27%
    • 대시
    • 116,000
    • +1.13%
    • 이더리움 클래식
    • 6,890
    • -1.57%
    • 188.9
    • -5.83%
    • 제트캐시
    • 80,700
    • -2%
    • 비체인
    • 16.4
    • -3.47%
    • 웨이브
    • 7,760
    • +6.0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
    • -0.51%
    • 비트코인 골드
    • 9,805
    • -0.61%
    • 퀀텀
    • 2,945
    • -0.07%
    • 오미세고
    • 4,124
    • -2.11%
    • 체인링크
    • 14,350
    • -0.9%
    • 질리카
    • 32.09
    • +6.51%
    • 어거
    • 16,580
    • -1.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