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재 영사, 공관 직원 향해 "인간 고기가 당긴다" 막말

입력 2020-10-20 15:45

욕설·협박·조롱 등 일삼아… 신체접촉도 수차례
이태규 의원 "외교부 비위행위 근절 의지 부족"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미국 주재 영사가 공관 소속 직원에게 폭언과 욕설을 일삼았다는 정황이 드러났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실이 20일 받은 제보에 따르면 공관 소속 행정직원들에게 폭언과 부적절한 언사 등 16건의 비위행위로 미국 주재 영사가 지난해 11월 외교부 감사관실의 감찰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영사는 "나는 인간 고기가 너무 맛있을 것 같다"며 "꼭 인육을 먹어보려고 한다"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뿐만 아니라 "퇴사하더라도 끝까지 괴롭히겠다"라거나 "이 월급으로 생활이 가능하냐"는 등 직원들에게 협박과 조롱을 일삼았다.

그는 "우리 할머니가 일본인인데 덕분에 조선인들이 빵을 먹고 살 수 있었다"는 막말도 했다고 전해졌다. 그 외에도 직원들에게 신체 접촉을 수차례 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런데도 외교부 감찰반은 엿새간 실시한 현지 감사에서 행정직원이나 다른 영사들을 상대로 참고인 질의를 하지 않았다. 대신 올해 1월경 외교부 내 메일 시스템을 통해 실명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했다.

이후 외교부는 해당 영사에게 3건의 폭언 등만 인정해 장관 명의의 경고 조처를 내렸다.

이 의원은 외교부의 부실 검사 탓에 국민권익위에 계속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외교부 내 복무 기강 해이는 물론 강경화 장관의 외교부 내 비위행위 근절에 대한 의지가 부족함을 보여주는 실례"라고 비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934,000
    • +3.92%
    • 이더리움
    • 2,776,000
    • -0.39%
    • 비트코인 캐시
    • 676,500
    • +0.67%
    • 리플
    • 981.4
    • +1.37%
    • 라이트코인
    • 189,700
    • +0.85%
    • 에이다
    • 1,687
    • -0.88%
    • 이오스
    • 5,630
    • +0%
    • 트론
    • 79.94
    • +0.6%
    • 스텔라루멘
    • 380.1
    • -1.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300
    • +1.81%
    • 체인링크
    • 25,030
    • -0.87%
    • 샌드박스
    • 305.6
    • -1.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