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윤석열 “내가 수사 왜 뭉개나…턱도 없는 이야기”

입력 2020-10-18 17:15 수정 2020-10-18 18:15

(뉴시스)
(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은 18일 라임자산운용 사건 관련 수사팀으로부터 야권 정치인에 대한 비리 의혹을 보고받고도 제대로 수사를 지휘하지 않았다는 법무부 발표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윤 총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턱도 없는 이야기다. 수사를 내가 왜 뭉개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수사팀이 야권 인사에 대해 수사한다고 해서 수사하라고 지시했고, 지금도 수사 중”이라며 “여야가 어디 있느냐. 일선에서 수사하면 총장은 지시하고 말고 할 게 없다. 누구를 수사해라 말라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법무부는 “검찰총장이 야권 정치인과 검사 비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여권 인사와는 달리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은 의혹 등 그 관련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윤 총장을 겨냥했다.

이와 관련해 윤 총장은 “(검사 비위 사실을) 전혀 보고받은 바가 없다”고 일축했다.

윤 총장은 자신이 라임 사건의 수사검사 선정에 직접 관여했다는 법무부 발표에 대해서 “타 청에서 파견 보내는 건 법무부와 대검, 해당 청이 서로 협의해서 정하는 것”이라며 “법무부가 최종 승인을 해야 해 총장이 전적으로 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검은 외부 파견만 재가한다”며 “수사검사 선정을 총장이 다 했다는 건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앞서 대검찰청도 “검찰총장은 '라임 사건' 수사 전반에 대해 수차례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며 “이와 반대되는 법무부의 발표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으로서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323,000
    • +0.28%
    • 이더리움
    • 430,400
    • -2.56%
    • 리플
    • 269.2
    • -3.13%
    • 라이트코인
    • 60,750
    • -3.49%
    • 이오스
    • 2,846
    • -4.78%
    • 비트코인 캐시
    • 294,000
    • -2.68%
    • 스텔라루멘
    • 86.15
    • -2.38%
    • 트론
    • 29
    • -4.13%
    • 에이다
    • 105.8
    • -3.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700
    • -3.69%
    • 대시
    • 80,800
    • +6.32%
    • 이더리움 클래식
    • 6,500
    • -2.84%
    • 108.2
    • -3.39%
    • 제트캐시
    • 66,250
    • +3.52%
    • 비체인
    • 11.08
    • -5.22%
    • 웨이브
    • 3,759
    • +10.0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0.9
    • -3.61%
    • 비트코인 골드
    • 8,130
    • -1.22%
    • 퀀텀
    • 2,186
    • -5.82%
    • 오미세고
    • 3,241
    • -4%
    • 체인링크
    • 12,500
    • -3.99%
    • 질리카
    • 19.63
    • -1.41%
    • 어거
    • 13,880
    • -3.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