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단독]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스위스 제네바로 출국…글로벌 경영 재시동

입력 2020-10-08 14:57 수정 2020-10-08 15:16

미국의 화웨이 제재로 유럽 기업들과 협력 강화 논의할 듯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반도체 장비사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사업장을 살펴보는 모습 (사진제공=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반도체 장비사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사업장을 살펴보는 모습 (사진제공=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일 스위스 제네바를 최종목적지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네바에는 글로벌 반도체 기업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가 있는 곳이어서 상호 협력 논의가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삼성전자가 3분기에 영업이익 12조 원을 돌파하는 어닝서프라이즈 실적을 발표한 날, 이 부회장은 해외 현장 경영에 나선 것이다. 이 부회장은 제네바로 가는 중에 네덜란드에도 잠시 체류할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 따르면 이날 이 부회장은 약 일주일 일정으로 유럽 출장을 떠났다. 한국과 일본이 8일부터 '기업인 특별입국'을 시행하면서 이 부회장이 지인들과 전자부품소재 기업이 많은 일본을 먼저 방문할 것이란 예측됐었다.

하지만 이 부회장의 선택은 유럽이었다. 이 부회장이 해외 출장을 떠난 것은 지난 5월 중국 시안 낸드플래시 공장 방문 이후 5개월여만이다.

최종 목적지인 스위스 제네바에는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가 있다. 삼성전자는 2012년 이 회사로부터 주문을 받아 모바일기기, 가전, 네트워크시스템에 탑재되는 시스템 온 칩(SoC) 제품을 생산한 바 있다.

두 회사는 ''국제 반도체 개발 협력체(ISDA)'를 통해 28.32나노 공정 기술을 함께 개발해 왔으며 지속적인 협력관계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미국의 화웨이 제재로 인한 반도체 매출 감소를 보완하기 위해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를 찾아 협력관계를 더 공고히 구축할 수 있다는 해석도 내놓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에서도 3분기 영업이익이 12조 원을 넘어서는 실적을 발표했다. 애초 증권업계는 10조 원 초반으로 예상했지만 이를 크게 상회한 것이다. 매출도 66조 원으로 사상 최대 수준이다. 특히 코로나19 사태에도 반도체뿐 아니라 갤럭시 노트20 등 스마트폰과 TV·가전 부문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둔 것으로 추정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871,000
    • +5.68%
    • 이더리움
    • 1,834,000
    • +6.38%
    • 리플
    • 508.1
    • +3.8%
    • 라이트코인
    • 217,800
    • +8.74%
    • 이오스
    • 4,417
    • +6%
    • 비트코인 캐시
    • 608,500
    • +2.35%
    • 스텔라루멘
    • 486.6
    • +4.42%
    • 트론
    • 55.65
    • +5.2%
    • 에이다
    • 1,404
    • +1.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4,400
    • +2.1%
    • 대시
    • 259,100
    • +4.77%
    • 이더리움 클래식
    • 12,960
    • +4.85%
    • 904.5
    • +9.38%
    • 제트캐시
    • 146,600
    • +6.54%
    • 비체인
    • 56.02
    • +12.56%
    • 웨이브
    • 11,050
    • +3.08%
    • 베이직어텐션토큰
    • 903.1
    • +35.5%
    • 비트코인 골드
    • 32,080
    • +6.83%
    • 퀀텀
    • 6,180
    • +5.46%
    • 오미세고
    • 5,580
    • +6.59%
    • 체인링크
    • 35,080
    • +6.17%
    • 질리카
    • 145.1
    • +12.39%
    • 어거
    • 33,990
    • +4.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