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추미애 장관, 아들 휴가 의혹에 "검찰개혁ㆍ공수처 설치 저지 위한 정쟁"

입력 2020-09-30 09:01

"정치공세 성격이 짙은 무리한 고소·고발로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력(공권력)을 소모한 사건이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아들의 휴가 연장에 대한 의혹의 검찰 조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은 후 사건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추 장관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실확인 없이 제보자의 주장을 검증없이 정쟁의 도구 삼은 세력들과 언론이 책임을 져야한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장관이 잇달아 정쟁에 휘말린 배경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조속히 완수하겠다"며 자신의 사건 역시 이를 저지하기 위한 정치적 공세임을 암시했다.

추 장관은 지난 28일 서울동부지검에서 불기소 처분을 받을 후 법무부 대변인실을 통해 "근거 없고 무분별한 정치공세였다"며 "불필요한 정쟁에서 벗어나 검찰 개혁과 민생에 집중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소회를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정부 질문에 답변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정부 질문에 답변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249,000
    • +2.4%
    • 이더리움
    • 441,400
    • +1.15%
    • 리플
    • 278
    • -0.22%
    • 라이트코인
    • 63,000
    • -0.71%
    • 이오스
    • 2,991
    • -0.83%
    • 비트코인 캐시
    • 302,300
    • -2.64%
    • 스텔라루멘
    • 88.25
    • -2.16%
    • 트론
    • 30.3
    • -0.59%
    • 에이다
    • 110
    • -1.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900
    • -1.96%
    • 대시
    • 76,300
    • -0.84%
    • 이더리움 클래식
    • 6,635
    • -0.38%
    • 112
    • +8%
    • 제트캐시
    • 64,000
    • -2.81%
    • 비체인
    • 11.68
    • -3.95%
    • 웨이브
    • 3,415
    • +0.8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2
    • -1.58%
    • 비트코인 골드
    • 8,160
    • -2.28%
    • 퀀텀
    • 2,321
    • -2.03%
    • 오미세고
    • 3,375
    • -3.21%
    • 체인링크
    • 12,980
    • +0.62%
    • 질리카
    • 19.91
    • -3.16%
    • 어거
    • 14,320
    • +2.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