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전기차 배터리·태양광 O&M 등 에너지 6대 유망 분야 혁신기업 4000개 발굴

입력 2020-09-22 15:06 수정 2020-09-22 15:21

산업부, '에너지 혁신기업 지원전략' 발표…"일자리 6만개 창출 목표"

▲양천햇빛공유발전소 전경 (사진제공=한국에너지공단)
▲양천햇빛공유발전소 전경 (사진제공=한국에너지공단)

정부가 전기차 배터리와 태양광 운영·관리(O&M) 등 6대 핵심 유망 분야에서 4000개의 에너지혁신기업을 발굴한다. 이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 6만 개를 창출한다는 목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서울 중구에 있는 태양광발전 컨설팅기업인 쏘울에너지에서 에너지혁신기업 간담회를 열고 '에너지혁신기업 지원전략'을 발표했다.

에너지혁신기업은 기술력·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신재생에너지, 에너지효율, 전력 수요관리 등 에너지 신산업에서 새로운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소·중견기업을 말한다.

현재 2029개사가 에너지혁신기업으로 분류돼있으며 2018년 기준 매출액은 96억9000만 원, 매출액 증가율은 9.4%, 영업이익률은 4.6%를 기록했다.

정부는 △태양광 O&M △분산전원 가상발전소 △풍력 지원서비스 △전기차 배터리 관련 서비스 △에너지 신산업 소재·부품·장비 △건물 에너지효율 관리 등 6대 핵심 유망분야를 정해 에너지혁신기업 지원전략을 마련했다.

▲에너지혁신기업 육성 '6대 핵심 유망 분야' (자료제공=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혁신기업 육성 '6대 핵심 유망 분야' (자료제공=산업통상자원부)

태양광 O&M은 태양광 발전소의 발전효율을 측정할 수 있는 표준화된 지표를 개발하고 대형 발전소가 발전량 예측과 효율 목표를 달성하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연구개발(R&D) 예산은 올해 88억 원에서 2025년까지 300억 원으로 늘린다.

분산전원 가상발전소의 경우 약속한 때에 전기를 사용하면 정산금을 받는 제도인 '플러스 DR'을 도입해 재생에너지 출력제어를 최소화한다. 발전출력 안정화를 위해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자의 모집자원 용량 기준을 1MW 이하에서 20MW 이하로 상향 조정하고 기술개발 예산을 올해 187억 원에서 2025년까지 400억 원으로 늘린다.

풍력 지원서비스는 R&D 예산을 올해 300억 원에서 2025년까지 500억 원으로 확대해 해상풍력 통합 O&M 플랫폼, 터빈 전용 스마트 O&M 등의 신기술을 개발한다.

전기차 배터리는 관련 R&D 예산을 올해 95억 원에서 2025년 200억 원으로 늘리고 사용 후 배터리 성능평가 및 분류체계를 마련한다.

에너지 신산업 소부장은 태양광·풍력·이차전지·스마트기기 등에서 수요 연계형 R&D 협력모델을 발굴해 지원하고 건물 에너지효율 관리 분야는 건물에너지 관리 시스템(BEMS) 표준을 마련한다.

정부는 6대 분야에서 민간 투자를 확보한 우수 에너지혁신기업에 사업화 R&D와 금융, 마케팅 등을 패키지로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 전략을 통해 2025년까지 에너지혁신기업을 현재의 2배인 4000개(매출액 1000억 원 이상 50개)로 늘리고 새로운 일자리 6만 개를 창출한다는 목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탈탄소화·분산화·디지털화'로 대표되는 패러다임 변화 속에서 신기술과 아이디어로 무장한 에너지혁신기업들이 에너지산업에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8,959,000
    • -9.41%
    • 이더리움
    • 565,500
    • -12.87%
    • 리플
    • 544.4
    • -27.15%
    • 라이트코인
    • 76,750
    • -19.55%
    • 이오스
    • 3,188
    • -21.38%
    • 비트코인 캐시
    • 292,000
    • -21.25%
    • 스텔라루멘
    • 178.8
    • -25.56%
    • 트론
    • 32
    • -20.52%
    • 에이다
    • 146.9
    • -22.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900
    • -19.4%
    • 대시
    • 99,100
    • -18.37%
    • 이더리움 클래식
    • 6,735
    • -18.95%
    • 172.8
    • -19.74%
    • 제트캐시
    • 75,000
    • -16.9%
    • 비체인
    • 15.23
    • -23.96%
    • 웨이브
    • 6,885
    • -14.3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2
    • -19.29%
    • 비트코인 골드
    • 9,460
    • -17.09%
    • 퀀텀
    • 2,679
    • -25.06%
    • 오미세고
    • 3,937
    • -28.42%
    • 체인링크
    • 13,650
    • -18.41%
    • 질리카
    • 27.1
    • -21.47%
    • 어거
    • 16,060
    • -15.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