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여의도 말말말] 추미애 "어이가 없다. 김도읍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기 잘했다"·박덕흠 "이슈 물타기 해보려는 정치공세" 外

입력 2020-09-22 11:00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야당 의원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가 사과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추미애 장관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 회의 도중 정회가 선포된 후 서욱 국방부 장관의 '많이 불편하죠?'라는 말에 "어이가 없다. 저 사람(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기를 참 잘했다"라며 "죄 없는 사람을 여럿 잡을 거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서 국방부 장관과의 사적인 대화였지만 켜진 마이크를 타고 그대로 중계됐으며, 추미애 장관은 "원만한 회의의 진행을 위해 유감스럽다"며 "송구하다"고 사과했습니다.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자신을 향한 상임위원회 이해충돌과 관련해 "최근 문제가 되는 여당발 이슈를 어떻게든 물타기 해보려는 정치공세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 매우 유감스럽다"라고 밝혔습니다. 박덕흠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당은 제가 국정감사에서 말 한마디 했다고 공사가 늘고, 관련 상임위에 배정돼 공사가 늘고, 간사로 선임됐다고 공사가 늘었다며 억측을 쏟아내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어 "여당의 억측이 사실이라면 여당 스스로 대한민국 입찰시스템이 붕괴했음을 자인하는 것이고, 국민에게 현 정부의 조직 전체를 불신해도 좋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과 같다"며 "검찰청에 직접 확인한 결과, 제가 진정 사건의 당사자이거나 고소·고발된 사건은 단 1건도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치권에서 확산하는 이해충돌 논란과 관련해 "이해충돌 관련 300명 국회의원의 전수조사를 제안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원욱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 눈이 국회를 지켜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원욱 의원은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의 의원직과 이해충돌을 둘러싼 논란을 보면서 2016년 당시 상임위 소위장에서 느꼈던 갑갑함을 기억한다"며 "법안 심사과정은 국민에게는 국민의 삶을 결정짓는 순간이다. 국회의원은 그 순간 어떤 결정을 내려야 하겠냐"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이번 기회에 이해충돌과 관련한 300명 국회의원의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며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기준 마련도 필요하다. 사문화된 국회 윤리특위가 제대로 작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972,000
    • -2.3%
    • 이더리움
    • 436,800
    • -4.48%
    • 리플
    • 278.7
    • -1.62%
    • 라이트코인
    • 63,250
    • -2.92%
    • 이오스
    • 3,021
    • +0.87%
    • 비트코인 캐시
    • 309,700
    • +3.61%
    • 스텔라루멘
    • 90.3
    • -1.73%
    • 트론
    • 30.53
    • +0.59%
    • 에이다
    • 111.5
    • -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200
    • -1.82%
    • 대시
    • 77,100
    • -3.14%
    • 이더리움 클래식
    • 6,655
    • -2.06%
    • 103.8
    • -5.46%
    • 제트캐시
    • 65,750
    • -3.94%
    • 비체인
    • 12.18
    • -5.29%
    • 웨이브
    • 3,386
    • -5.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1
    • -7.13%
    • 비트코인 골드
    • 8,210
    • -6.44%
    • 퀀텀
    • 2,370
    • -3.85%
    • 오미세고
    • 3,478
    • -4.32%
    • 체인링크
    • 13,000
    • -6%
    • 질리카
    • 20.09
    • -3.88%
    • 어거
    • 13,910
    • -7.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