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대한항공, 여객기 좌석 뗀 화물전용기 본격 운항

입력 2020-09-09 09:28 수정 2020-09-09 10:36

미국 콜럼버스 리켄베커 공항으로 첫 운항…국내 유일

▲화물 수송을 위해 좌석 장탈 작업 진행중인 대한항공 보잉777-300ER 여객기.  (사진제공=대한항공)
▲화물 수송을 위해 좌석 장탈 작업 진행중인 대한항공 보잉777-300ER 여객기.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은 8일 화물 수송을 위해 개조 작업을 완료한 보잉777-300ER 기종을 처음으로 화물 노선에 투입했다고 9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일부 외국 항공사들이 여객기를 개조해 화물을 수송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대한항공이 처음이다.

8일 밤 10시 인천공항을 출발한 대한항공 화물 전용 항공기(KE9037편)는 현지시간으로 같은 날 밤 10시 미국 콜럼버스 리켄베커 공항에 도착한다.

미국 오하이오주에 있는 콜럼버스는 현지 의류기업과 유통기업의 물류센터가 집중돼있는 새로운 화물 거점으로, 여러 글로벌 항공사들이 항공화물 수요 확보를 위해 각축을 벌이는 곳이다.

보잉777-300ER 여객기는 항공기 하단의 화물적재 공간에 약 22톤의 화물을 실을 수 있다.

여기에 기존 승객들이 탑승하던 항공기 상단의 객실좌석(프레스티지 42석, 이코노미 227석)을 제거해 약 10.8톤의 화물을 추가로 실을 수 있게 됐다.

대한항공은 이번 화물 전용 항공편 투입을 위해 코로나19로 멈춰선 여객기 중 2대를 화물 수송이 가능한 항공기로 변모시켰다.

이를 위해 지난달 20일 국토교통부에 여객기 좌석을 제거하고 객실 바닥에 화물을 실을 수 있도록 하는 개조작업 승인을 신청했다.

국토교통부도 제작사인 보잉의 사전 기술검토 및 항공안전감독관의 적합성ㆍ안전성 검사를 거쳐 9월 1일 개조작업을 승인한 바 있다.

대한항공은 향후 동남아시아 화물 노선망 등과 연계해 자동차 부품, 전자 부품, 의류 등의 화물 수요를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713,000
    • +1.74%
    • 이더리움
    • 469,100
    • +6.06%
    • 리플
    • 293.8
    • +3.81%
    • 라이트코인
    • 61,150
    • +2.69%
    • 이오스
    • 3,010
    • +2.21%
    • 비트코인 캐시
    • 304,400
    • +4.35%
    • 스텔라루멘
    • 96.23
    • +0.97%
    • 트론
    • 30.5
    • +0.93%
    • 에이다
    • 125.1
    • +3.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400
    • +3%
    • 대시
    • 84,300
    • -0.59%
    • 이더리움 클래식
    • 6,985
    • +1.75%
    • 123.2
    • +0%
    • 제트캐시
    • 74,100
    • +4.15%
    • 비체인
    • 13.71
    • +7.19%
    • 웨이브
    • 3,634
    • +4.3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
    • +4.26%
    • 비트코인 골드
    • 9,070
    • +1.91%
    • 퀀텀
    • 2,668
    • +3.57%
    • 오미세고
    • 3,941
    • +5.37%
    • 체인링크
    • 13,760
    • +11.42%
    • 질리카
    • 22.06
    • +3.04%
    • 어거
    • 15,400
    • +0.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