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D-30' 안성에 스타필드가 온다...트레이더스는 25일 미리 오픈

입력 2020-09-07 09:25

경기남부 최대 쇼핑시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로 개장 한달 가량 미뤄..."방역 수칙 준수할 것"

(사진제공=신세계 프라퍼티)
(사진제공=신세계 프라퍼티)

경기남부 최대 쇼핑 테마파크 스타필드 안성이 내달 7일 그랜드 오픈한다.

스타필드를 운영하고 있는 신세계프라퍼티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에 동참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고객 안전을 위해 스타필드 안성 그랜드 오픈을 추석 연휴 이후인 10월 7일로 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신세계프라퍼티는 하남, 코엑스몰, 고양에 이어 3년 만에 선보이는 스타필드 안성 개점에 주력해왔다. 당초 추석 연휴 이전에 오픈하는 것을 검토했지만, 고객 안전을 최우선의 가치로 판단해 추석 연휴 이후 개점키로 최종 결정했다.

다만 스타필드 안성에 입점하는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25일 먼저 만나볼 수 있다. 트레이더스 분산 오픈을 통해 추석 연휴를 앞둔 고객들의 추석 준비 편의성을 높이는 한편, 그랜드 오픈 당일 혼잡도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도 안성시 공도읍에 위치한 스타필드 안성은 연면적 24만㎡, 동시주차 5000대 규모의 대형 복합쇼핑몰이다. 지하 2층, 지상 3층 규모로, 창고형 할인점 이마트 트레이더스부터 고메스트리트, 잇토피아, 카페 등 F&B 시설은 물론 일렉트로마트, 토이킹덤 등 전문점까지 입점 매장이 300여 개에 달한다.

가족 단위 지역민을 위한 다양한 체험 공간도 마련돼 있다. 스타필드 대표 엔터테인먼트 공간인 아쿠아필드, 스포츠몬스터는 물론, 지역 최초 MX관 및 키즈관을 제공하는 메가박스 등이 입점했다. 63M 전망타워에는 카페가 운영되고, 실내 광장은 테라스 좌석운영을 통해 색다른 F&B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스타필드 안성이 지역민의 인프라 확충에 기여하는 경기남부 최대 쇼핑 테마파크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핵심상권은 30분 이내에 위치한 천안, 용인, 오산, 아산시까지 보고있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이사는 “스타필드 안성은 지역민에게 쇼핑은 물론 문화, 힐링 등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고 지역사회와 함께 상생하는 노력 역시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무엇보다도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에 동참하고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그랜드 오픈을 추석 연휴 이후로 결정하였으며 보다 안전하게 고객을 맞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975,000
    • -3.07%
    • 이더리움
    • 441,000
    • -3.2%
    • 리플
    • 277.5
    • -2.25%
    • 라이트코인
    • 63,350
    • -5.09%
    • 이오스
    • 3,005
    • +0.6%
    • 비트코인 캐시
    • 302,800
    • +0.9%
    • 스텔라루멘
    • 88.71
    • -3.13%
    • 트론
    • 30.74
    • +0.95%
    • 에이다
    • 112.9
    • -0.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000
    • -2.9%
    • 대시
    • 77,000
    • -2.84%
    • 이더리움 클래식
    • 6,695
    • -0.52%
    • 111.5
    • +3.15%
    • 제트캐시
    • 64,700
    • -5.75%
    • 비체인
    • 12.19
    • -4.54%
    • 웨이브
    • 3,446
    • -2.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2.5
    • -4.42%
    • 비트코인 골드
    • 8,205
    • -3.98%
    • 퀀텀
    • 2,370
    • -3.19%
    • 오미세고
    • 3,517
    • -2.52%
    • 체인링크
    • 13,190
    • -1.42%
    • 질리카
    • 20.02
    • -3.05%
    • 어거
    • 14,310
    • -1.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