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현대차 중국 시장 부진 극복할까…내년까지 신차 9종 투입

입력 2020-08-30 15:41

도약 위해 지난해부터 인사ㆍ조직 정비

▲현대차 2020 쏘나타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2020 쏘나타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가 내년까지 9종 이상의 신차를 중국에 투입한다.

현대차는 최근 신형 쏘나타를 중국에서 출시한 데 이어 세단, 레저용차량(RV), 전기차 등을 고루 내놓을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현대차는 현재 신형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 중국 전략차종 미스트라, 라페스타 부분변경차(페이스리프트) 등의 세단을 준비하고 있다.

RV에서는 신형 다목적차(MPV) 쿠스토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ix35(페이스리프트), 투싼을 출시할 계획이다.

대형 SUV 팰리세이드는 다음 달 중국으로 수출할 방침이다. 전기차는 미스트라 EV에 이어 전기차 전용 플랫폼에 기반한 첫 전기차 아이오닉5를 출시한다.

현대차가 공격적으로 신차를 출시하는 것은 최근 몇 년간 중국 시장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2016년 현대차 중국 판매는 114만2016대였는데 2017년 78만5007대로 뚝 떨어졌다. 이후 2018년 79만117대에 이어 작년에는 65만123대로 더 미끄러졌다.

시장점유율은 이 기간 5.1%에서 3.1%로 주저앉았다.

올해는 2월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처음 확산하면서 판매량이 작년 동월 대비 97.4% 줄었다.

현지 코로나19 사태가 다소 진정되면서 지난달 현대차의 중국 판매 감소 폭은 -19.1%로 축소됐다. 하지만 다른 업체에 비해 여전히 저조한 실적이다.

현대차는 중국 시장에서 도약을 위해 조직ㆍ인사를 정비하고 있다. 우선 작년 가을에 중국사업총괄을 이광국 사장으로 교체했다.

베이징현대 대표이사(총경리)에 최동우 부사장, 기아차의 중국 현지법인 둥펑위에다 기아 총경리에는 리펑 총경리를 각각 임명했다.

현대차중국투자유한공사(HMGC)는 중국 창안자동차와 미국 포드 합작사인 창안포드 영업ㆍ마케팅 총괄을 지낸 리훙펑 부사장을 최고사업책임자(CBO)로 영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763,000
    • -1.74%
    • 이더리움
    • 1,650,000
    • -2.37%
    • 리플
    • 483.4
    • -4.56%
    • 라이트코인
    • 191,700
    • -3.77%
    • 이오스
    • 4,026
    • -5.78%
    • 비트코인 캐시
    • 533,000
    • -4.82%
    • 스텔라루멘
    • 471.5
    • -8.57%
    • 트론
    • 52.95
    • -2.02%
    • 에이다
    • 1,493
    • -2.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5,700
    • -3.43%
    • 대시
    • 230,200
    • -4.76%
    • 이더리움 클래식
    • 12,010
    • -6.39%
    • 695.9
    • +6.42%
    • 제트캐시
    • 129,400
    • -6.5%
    • 비체인
    • 46.2
    • -3.04%
    • 웨이브
    • 10,280
    • -7.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607.1
    • +1.57%
    • 비트코인 골드
    • 28,760
    • -3.68%
    • 퀀텀
    • 5,650
    • -7.53%
    • 오미세고
    • 4,961
    • -4.96%
    • 체인링크
    • 28,680
    • -5.75%
    • 질리카
    • 124.2
    • -7.66%
    • 어거
    • 29,940
    • -4.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