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방통위, '코로나19' 허위조작 '가짜뉴스'와 전쟁 벌인다

입력 2020-08-25 09:15

- 방심위, 주1회에서 주2~3회 심의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연합뉴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연합뉴스)

▲방통위 (연합뉴스)
▲방통위 (연합뉴스)

방송통신위원회는 25일 '코로나19' 방역활동을 방해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가짜뉴스 등 허위조작정보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허위조작정보의 경우 신속한 발견과 조치가 중요해 코로나19 방역활동을 방해하거나 사회적 혼란을 야기하는 허위조작정보를 발견하면 경찰청(사이버 범죄신고 홈페이지) 또는 방심위에 신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현행법상 코로나19 가짜뉴스는 내용에 따라 공무집행방해죄·업무방해죄(형법) 및 명예훼손죄(형법·정보통신망법) 등에 해당해 처벌될 수 있다.

최근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과 함께 빠르게 유포되고 있는 가짜뉴스가 보건당국의 진단결과에 대한 불신을 부추기고 검사거부를 조장하는 등 코로나19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코로나19 가짜뉴스는 국민의 불안과 불신을 조장하고, 방역활동을 방해하며,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한 사회적 범죄인 만큼 방통위는 중수본·방심위·경찰청 등과 범정부 대응체계를 가동해 가짜뉴스를 신속하게 삭제·차단하는 등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방통위는 국민들이 코로나19 관련 정확한 정보를 명확히 인식하도록 방송사에 팩트체크 보도를 활성화해 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네이버·다음 등 주요 포털사업자에도 협조를 요청해 방역 정보와 팩트체크 보도를 인터넷에서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허위조작정보의 신속한 삭제·차단을 위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심의 횟수를 주1회에서 주2~3회로 확대하기로 했다. 앞으로 허위조작정보를 긴급안건으로 상정해 최대한 신속하게 심의해 삭제·차단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657,000
    • -2.26%
    • 이더리움
    • 640,500
    • -4.04%
    • 리플
    • 618
    • -10.04%
    • 라이트코인
    • 90,800
    • -5.71%
    • 이오스
    • 3,266
    • -2.8%
    • 비트코인 캐시
    • 313,800
    • -1.23%
    • 스텔라루멘
    • 184.4
    • -8.26%
    • 트론
    • 32.93
    • -3.99%
    • 에이다
    • 168.5
    • -5.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1,400
    • +8.4%
    • 대시
    • 112,600
    • -4.01%
    • 이더리움 클래식
    • 6,785
    • -4.77%
    • 278.8
    • +19.71%
    • 제트캐시
    • 79,200
    • -3.94%
    • 비체인
    • 17.77
    • -7.16%
    • 웨이브
    • 8,180
    • +1.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8.1
    • -3.22%
    • 비트코인 골드
    • 10,440
    • +2.86%
    • 퀀텀
    • 2,896
    • -6.52%
    • 오미세고
    • 4,112
    • +0.54%
    • 체인링크
    • 14,380
    • -5.33%
    • 질리카
    • 33.8
    • -7.14%
    • 어거
    • 16,460
    • -6.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