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메드팩토 美자회사 셀로람, 750만 달러 투자 유치…임상시험 가속

입력 2020-08-10 10:27

바이오마커(생체표지자) 기반 혁신신약 전문기업 메드팩토는 미국 자회사 셀로람(Celloram)이 기관투자자들로부터 750만 달러(약 89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일 밝혔다.

셀로람은 수지상세포치료제 및 암 백신 연구 기업이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개발 역량과 상용화 가능성을 외부 전문가들로부터 인정받은 셈이다.

투자금은 신약 개발 등 연구비로 전액 사용될 예정으로, 현재 추진 중인 임상시험에 한층 탄력이 붙을 것으로 메드팩토 측은 기대하고 있다. 2018년 설립된 셀로람은 주요 파이프라인으로 체내 면역 억제를 유도하는 면역관용 수지상세포치료제를 보유하고 있다.

수지상세포란 인체 내에서 면역체계 활성에 관여하는 세포로, 환자의 면역체계를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특히, 수지상세포치료제는 세포 성숙도에 따라 자가면역질환 치료뿐만 아니라 항암백신에도 활용되는 등 글로벌 시장 내 차세대 면역치료제로 주목하고 있다.

최근 초고령화와 더불어 난치성 질환이 급증하며 세포치료제 산업은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을 중심으로 가파르게 확대하고 있다. BIS리서치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세포 및 유전자 치료제 시장 규모는 2018년 기준 1조2000억 원을 기록했으며 연평균 41.2%씩 성장해 2025년 13조9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셀로람은 수지상세포치료제에 대한 검증 및 연구를 마무리한 후 이르면 연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임상시험 허가신청(IND)을 제출해 성장하는 글로벌 세포치료제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셀로람 관계자는 “현재 IND 서류 제출 및 임상 1상 시험을 위해 미국 현지 임상시험수탁기관(CRO)과 계약 체결을 준비하고 있다”며 “치료제 생산을 위해 케이스 웨스턴 리저브 대학 내 GMP 시설도 확보한 상태로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친 상황”이라고 말했다.

테지 파릭 셀로람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는 수지상세포치료제 상용화의 밑거름으로 미개척 시장에서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새로운 적응증 연구 역시 가속화해 글로벌 세포치료제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955,000
    • -0.16%
    • 이더리움
    • 639,000
    • -3.18%
    • 리플
    • 718.7
    • -5.17%
    • 라이트코인
    • 92,400
    • -6%
    • 이오스
    • 3,913
    • -1.59%
    • 비트코인 캐시
    • 354,600
    • -5.99%
    • 스텔라루멘
    • 226.6
    • -2.96%
    • 트론
    • 37.48
    • -7.09%
    • 에이다
    • 178.3
    • -8.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6,500
    • -6.32%
    • 대시
    • 115,200
    • -7.69%
    • 이더리움 클래식
    • 7,910
    • -5.38%
    • 205.3
    • -8.31%
    • 제트캐시
    • 88,150
    • -6.42%
    • 비체인
    • 18.89
    • +4.71%
    • 웨이브
    • 7,490
    • -8.7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0.4
    • +1.47%
    • 비트코인 골드
    • 11,080
    • -3.9%
    • 퀀텀
    • 3,320
    • -2.09%
    • 오미세고
    • 5,185
    • +10.27%
    • 체인링크
    • 16,000
    • -6.1%
    • 질리카
    • 33.78
    • +20.13%
    • 어거
    • 18,090
    • -4.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