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삼성전자, 인도 전체 휴대폰 시장 1위 탈환… 스마트폰도 선두 맹추격

입력 2020-08-09 11:16 수정 2020-08-09 16:09

2분기만에 샤오미 제치고 1위

▲갤럭시M21 (사진제공=삼성전자)
▲갤럭시M21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2분기 인도 시장에서 전체 휴대폰 시장 1위를 탈환했다.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도 크게 오르며 1위 샤오미를 맹추격 중이다.

9일 글로벌 시장 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4~6월 2분기 인도 휴대폰 전체 시장에서 24% 점유율을 기록하며 2분기 만에 샤오미를 넘어 1위를 되찾았다.

샤오미는 작년 4분기 첫 인도 시장 휴대폰 1위(21.1%)가 됐고, 1분기 18.3%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으나, 2분기 만에 삼성전자에 1위를 내줬다. 비보는 그 뒤를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인도 휴대폰 시장에서는 스마트폰을 제외한 피처폰 시장이 아직 전체 휴대폰 시장에서 40% 내외의 비중을 차지한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점유율이 급상승했다. 삼성전자는 2분기 26.3%로 전분기 15.6% 대비 10%포인트 이상 점유율을 높였다. 샤오미와 비보는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각각 29.4 %와 17.5%로 1위와 3위를 차지했다.

IDC는 “삼성전자 M21는 2분기 인도에서 가장 잘 팔린 상위 5개 모델 중 하나였다”며 “온라인 전용 M시리즈가 오프라인 채널에도 출시되면서 점유율이 올랐다”고 전했다.

스마트폰 시장 상위 5위 업체(샤오미, 삼성, 비보, 리얼미, 오포)와 피처폰 시장 상위 5위 업체(삼성, 지오, 아이텔, 라바, 노키아) 중 둘 다 이름을 올리는 곳은 삼성전자밖에 없다.

인도-중국 간 갈등 고조에 따라 인도에서 점유율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인도 2분기 피처폰 시장은 코로라19로 전년 대비 69% 감소한 1000만 대 규모였다. 스마트폰 시장은 50.6% 감소한 1820만대를 기록했다.

IDC는 “공급 업체들은 분기 초에 주요 공급망 중단에 직면했고, 공장 폐쇄가 해제된 후에도 공장의 일부 가동 중단 등으로 6월 말 까지 공급 부족이 지속됐다”며 “올해 하반기에는 시장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1,010,000
    • +0.48%
    • 이더리움
    • 660,500
    • +1.23%
    • 리플
    • 672.9
    • -1.16%
    • 라이트코인
    • 95,350
    • -0.83%
    • 이오스
    • 3,315
    • -0.69%
    • 비트코인 캐시
    • 312,100
    • -2.32%
    • 스텔라루멘
    • 199.5
    • -0.1%
    • 트론
    • 33.76
    • -1.29%
    • 에이다
    • 174.4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000
    • -1.34%
    • 대시
    • 116,200
    • +0.78%
    • 이더리움 클래식
    • 6,995
    • +2.87%
    • 245.1
    • +7.4%
    • 제트캐시
    • 81,050
    • -2.47%
    • 비체인
    • 18.57
    • +3.17%
    • 웨이브
    • 8,065
    • +5.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2.1
    • -1.98%
    • 비트코인 골드
    • 10,040
    • -3.28%
    • 퀀텀
    • 3,056
    • -5.06%
    • 오미세고
    • 4,073
    • -1.93%
    • 체인링크
    • 14,870
    • -2.17%
    • 질리카
    • 36.35
    • +4.45%
    • 어거
    • 17,360
    • -1.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