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윤석열 “독재 배격” 발언에 엇갈리는 여야 반응

입력 2020-08-04 16:56

여당 “총장 정치”ㆍ“탄핵해야” 성토…야당 “칼잡이 윤석열 귀환 환영”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의 “독재 배격” 발언을 두고 여당은 탄핵까지 주장하며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고 야당은 ‘돌아온 칼잡이’라며 환영의 뜻을 보였다.

4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윤 총장 발언에 대한 의견 개진이 자칫 정치적 논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 공식적 대응을 자제하고 있다. 민주당 홍정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검사로서 당연히 간직해야 할 자세를 원론적으로 언급한 것”이라며 추가 해석 자제를 요구했다.

하지만 민주당 개별 의원들은 ‘총장 정치’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국회 교육위원장인 민주당 유기홍 의원은 자신의 SNS에 “말이야 바른 말이지만 정작 이는 윤 총장 본인에게 해야 할 말이 아닌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최고위원에 출마한 신동근 의원 역시 “검찰 개혁 반대를 넘어선 사실상의 반정부 투쟁 선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민주당의 비례대표 정당인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를 지낸 최배근 건국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미래통합당의 검찰, 정치 검찰임을 공개적으로 선언한 것”이라며 “정치를 하려면 검찰 옷을 벗어야 하기에 민주당은 윤 총장을 탄핵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그를 징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 칼잡이 윤석열의 귀환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통합당 법사위 간사를 맡은 김도읍 의원 역시 “민주주의가 우리도 모르게 무너지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윤 총장도 같은 고민을 했구나 생각했다”며 환영의 뜻을 비쳤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이날 통합당 의원총회가 끝난 후 윤 총장의 발언을 두고 “민주주의의 당연한 논리를 얘기했다”며 “실제 수사에서도 지휘를 통해 구현됐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국민의당도 윤 총장 발언에 힘을 실어줬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검찰총장다운 결기를 보였다”며 “나라가 두 동강이 되어버린 작금의 현실 앞에서 편향적이지 않고 매사 공정한 검찰총장으로 국민의 희망이 되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윤 총장의 공개 발언은 6월 24일 ‘인권 중심수사 태스크포스(TF)’ 출범 첫 회의 때 “미래 사회 발전을 위해 강제수사 패러다임을 과감하게 변화시켜야 한다”고 말한 후 40일 만이다. 이를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와, 세다 결단이 선 듯”이라고 평가하는 등 정치권 안팎에서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136,000
    • -0.85%
    • 이더리움
    • 1,824,000
    • -3.08%
    • 리플
    • 527.7
    • -2.94%
    • 라이트코인
    • 208,200
    • -0.14%
    • 이오스
    • 4,444
    • -1.4%
    • 비트코인 캐시
    • 599,500
    • -1.32%
    • 스텔라루멘
    • 461.8
    • -2.51%
    • 트론
    • 54.89
    • +0.29%
    • 에이다
    • 1,179
    • +1.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8,100
    • +1.02%
    • 대시
    • 269,300
    • -6.1%
    • 이더리움 클래식
    • 13,250
    • -2.5%
    • 586.6
    • -2.38%
    • 제트캐시
    • 153,200
    • +5.22%
    • 비체인
    • 48.28
    • -5.8%
    • 웨이브
    • 12,060
    • +7.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574
    • -2.85%
    • 비트코인 골드
    • 30,530
    • -3.81%
    • 퀀텀
    • 6,100
    • +0.25%
    • 오미세고
    • 5,455
    • -3.28%
    • 체인링크
    • 31,030
    • -0.7%
    • 질리카
    • 135.1
    • +2.19%
    • 어거
    • 29,420
    • +2.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