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박원순 시장 여비서, 지난 8일 성추행 건으로 고소…피해자 더 있다

입력 2020-07-09 22:19

▲박원순 서울시장이 6일 서울 시민청에서 열린 민선7기 2주년 기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7.6    jieunlee@yna.co.kr/2020-07-06 15:00:05/<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6일 서울 시민청에서 열린 민선7기 2주년 기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7.6 jieunlee@yna.co.kr/2020-07-06 15:00:05/<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오후 갑자기 실종됐다. 박 시장이 실종된 이날 경찰에는 박원순 시장과 관련해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추행 사건이 접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피해자는 박 시장은 여비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매체에 따르면 박 시장 여비서 A씨는 서울지방경찰청에 지난 8일 고소장을 접수한 후 변호인과 함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A씨는 박 시장의 비서 일을 시작한 2017년부터 지속적으로 성추행이 이어졌고, 메신저를 통해서도 개인적인 사진을 여러 차례 보냈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A씨는 더 많은 피해자가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 측은 고소인 조사와 함께 참고인을 소환해 조사를 이어가는 한편 박 시장 소환조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경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어제 경찰청장 등 경찰 수뇌부에게 해당 사안을 긴급 보고했다고 한 매체는 보도했다.

한편 경찰은 박 시장이 딸과 통화한 후 실종신고가 접수되자, 수색 인력 700여명과 드론 3대, 경찰견 4두, 야간 수색용 장비 등을 투입해 박원순 시장 소재 파악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57,000
    • +0.54%
    • 이더리움
    • 462,800
    • +0.02%
    • 리플
    • 344.9
    • -0.12%
    • 라이트코인
    • 67,700
    • -0.51%
    • 이오스
    • 3,606
    • +0.14%
    • 비트코인 캐시
    • 352,600
    • -2.27%
    • 스텔라루멘
    • 122.7
    • -1.92%
    • 트론
    • 25.16
    • +4.1%
    • 에이다
    • 169
    • -1.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3,600
    • -0.68%
    • 대시
    • 113,300
    • -1.99%
    • 이더리움 클래식
    • 8,270
    • -2.07%
    • 74.23
    • +1.21%
    • 제트캐시
    • 108,400
    • -4.24%
    • 비체인
    • 24.59
    • -4.8%
    • 웨이브
    • 2,369
    • +11.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3.5
    • -1.2%
    • 비트코인 골드
    • 12,630
    • +1.28%
    • 퀀텀
    • 3,330
    • +3.13%
    • 오미세고
    • 2,054
    • +7.6%
    • 체인링크
    • 16,040
    • -0.37%
    • 질리카
    • 28
    • -6.57%
    • 어거
    • 24,530
    • +3.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