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봉 감독, 유족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의 진실 공개 '파문'

입력 2020-07-06 22:09

(출처=채널A 캡처)
(출처=채널A 캡처)

트라이애슬론 유망주 故 최숙현 선수가 극단적인 선택을 앞두고 유서에 지목한 가해자 중 한명인 김규봉 감독이 故 최숙현 선수 아버지에게 보낸 문자에 대해 설명했다.

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상임위원회에서는 故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에 관해 증인으로 자리했다.

이날 김규봉 감독은 故 최숙현 선수를 폭행, 폭언한 적은 없으며 다만 폭행당했던 것을 몰랐던 부분에 대해서만 인정한다고 말했다. 또한 "선수가 맞는 소리를 듣고 팀 닥터를 말렸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故 최숙현 선수의 아버지에게 "내가 다 내려놓고 떠나겠다"라는 문자를 보낸 것에 대해서는 "책임진다는 의미가 아니다"라며 "선수의 아버지가 협박해 진정시키는 차원에서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북체고 수영부였던 장윤정 선수를 선수를 본 김규봉 감독은 고3 가을 장윤정 선수를 적극적으로 설득해 트라이애슬론 선수로 영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156,000
    • +4.68%
    • 이더리움
    • 2,792,000
    • +0.5%
    • 비트코인 캐시
    • 677,000
    • +1.12%
    • 리플
    • 980.8
    • +1.62%
    • 라이트코인
    • 190,300
    • +1.49%
    • 에이다
    • 1,685
    • -0.82%
    • 이오스
    • 5,635
    • +0.63%
    • 트론
    • 80.18
    • +1.33%
    • 스텔라루멘
    • 378.9
    • -0.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200
    • +1.76%
    • 체인링크
    • 24,920
    • -0.88%
    • 샌드박스
    • 306.9
    • -1.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