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인도에 발 묶인 LG화학 사고지원단, 귀국길 열렸다

입력 2020-06-25 17:29

출국 막아선 州정부…법원이 출국제한 해제 명령

▲지난달 14일 인도 비사카파트남에서 LG폴리머스 현지 지원단이 피해 지역 주민에게 음식을 제공하고 있다. (사진제공=LG화학)
▲지난달 14일 인도 비사카파트남에서 LG폴리머스 현지 지원단이 피해 지역 주민에게 음식을 제공하고 있다. (사진제공=LG화학)

인도 가스 누출 사고를 수습하러 현지로 떠난 LG화학 현장지원단이 인도 주(州) 정부가 출국 제한 조치로 발이 묶인지 한 달 반 만에 귀국한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인도 고등법원은 전날 LG화학 측이 제기한 청원을 받아들여 현장지원단 8명에 대한 귀국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다만 법원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소환이 있을 경우 출석해야 하며 경찰 조사 등에도 협조해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이에 따라 현장지원단은 전용기가 도착하는 대로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LG화학은 지난달 7일 인도 법인인 LG폴리머스 공장에서 스티렌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하자 같은 달 13일 노국래 석유화학사업 본부장을 선봉으로 현장지원단을 파견했다. 현장지원단은 사고 수습을 마무리 짓고 지난달 26일 비사카파트남에서 출국하려고 했지만 주 경찰에 의해 제지당하며 발이 묶였다.

절차상으로는 출국에 문제가 없는 상황이었지만 경찰과 주 정부가 이를 막아선 것이다. 인도 주재 한국 대사관도 사태 해결 지원에 나섰으나, 주 정부는 여전히 완강한 입장을 보였고 결국 법원이 나선 끝에 출국이 허용됐다.

정선기 LG폴리머스 법인장은 “지원단은 예정대로 공장 안정화 임무를 마치고 귀국하게 됐다”며 “현지 주민 지원 등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은 계획대로 지속해서 펼쳐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06,000
    • -1.99%
    • 이더리움
    • 283,200
    • -2.78%
    • 리플
    • 233.1
    • -3.48%
    • 라이트코인
    • 52,300
    • -2.88%
    • 이오스
    • 3,104
    • -2.42%
    • 비트코인 캐시
    • 279,800
    • -2.85%
    • 스텔라루멘
    • 102.5
    • -7.57%
    • 트론
    • 21.63
    • -2.66%
    • 에이다
    • 142.3
    • -3.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7,500
    • -2.33%
    • 대시
    • 84,400
    • -1.11%
    • 이더리움 클래식
    • 7,615
    • -2.12%
    • 53.89
    • -6.62%
    • 제트캐시
    • 66,150
    • -3.29%
    • 비체인
    • 21.24
    • -3.67%
    • 웨이브
    • 1,405
    • -0.9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8.5
    • -6.19%
    • 비트코인 골드
    • 10,870
    • -2.25%
    • 퀀텀
    • 2,380
    • +0.72%
    • 오미세고
    • 1,789
    • -4.33%
    • 체인링크
    • 7,025
    • -4.23%
    • 질리카
    • 22.84
    • -3.91%
    • 어거
    • 22,450
    • -4.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