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민주당 단독개원 움직임에 주호영 "보이콧, 상황 봐가며 대처하겠다"

입력 2020-06-02 16:31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개원ㆍ추경 협상 등에 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개원ㆍ추경 협상 등에 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일 더불어민주당이 5일 단독 개원을 강행할 경우 국회 의사일정을 보이콧할 가능성에 대해 "상황을 봐 가면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주당이 국회의장 선출을 위한 단독 개원 움직임을 보이자 "독재정권 시절로 돌아가겠다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권력에 취한 정권을 언제까지 국민이 용납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나. 이건 2009년 (현 청와대 비서실장인) 노영민 당시 야당 비서실장이 한 말"이라고 언급하며 "민주당 지도부는 이 말을 다시 새겨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통합당과 합의 없이 5일 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는 자체 법률검토 결과를 제시하면서 "민주당이 아무리 의석이 많아도 교섭단체 간 합의 없이 의장단을 뽑을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원내대책회의에서도 그는 민주당을 향해 "자기들 편한 것만 내세워 개원은 법대로 지키자고 하는데, 법대로를 외치지 않은 독재 정권이 없다"며 "히틀러의 나치 정권도 법치주의를 외치며 독재를 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법제사법위원회의 체계ㆍ자구 심사권을 국회의장 산하 기구로 옮기려는 데 대해선 "국회가 가진 심사권을 의장 한 사람에게 준다는 것이야말로 가장 독재적 발상"이라며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다 태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 스스로 과거 한나라당(통합당의 전신)이 과반 의석을 차지했을 때 상임위원장 독식을 주장했다는 지적에는 "주장은 했지만 그렇게 강행하지는 않았다"고 반박했다.

윤미향 의혹 국정조사와 원 구성 협상을 연계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검찰 수사가 충분하지 않다면 국조를 통해서라도 의혹을 해소해야 한단 입장을 아직 견지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정부가 제출할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해 "추경은 추경대로 철저히 따져야 하는 것"이라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3차 추경에 협조하겠다고 한 데 대해서도 "협조한다는 게 눈 감고 통과시켜준다는 건 아니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962,000
    • +1.28%
    • 이더리움
    • 467,900
    • -0.53%
    • 리플
    • 363.1
    • +1%
    • 라이트코인
    • 70,500
    • +0.79%
    • 이오스
    • 3,674
    • +1.63%
    • 비트코인 캐시
    • 374,600
    • +7.61%
    • 스텔라루멘
    • 126.8
    • -0.7%
    • 트론
    • 23.95
    • -0.54%
    • 에이다
    • 169.3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81,100
    • +2.22%
    • 대시
    • 120,600
    • +11.46%
    • 이더리움 클래식
    • 8,460
    • -2.37%
    • 72.51
    • +9.7%
    • 제트캐시
    • 116,300
    • +3.47%
    • 비체인
    • 23.19
    • +6.08%
    • 웨이브
    • 2,019
    • +6.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8
    • +0.13%
    • 비트코인 골드
    • 12,780
    • +1.91%
    • 퀀텀
    • 3,316
    • +0.82%
    • 오미세고
    • 1,892
    • -0.16%
    • 체인링크
    • 11,420
    • +0.44%
    • 질리카
    • 23.85
    • +4.19%
    • 어거
    • 23,500
    • -1.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