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삼성중, 카타르 대규모 LNG선 건조 예약…러시아·모잠비크 후속 수주 기대

입력 2020-06-02 10:47

조선3사 계약규모 100척 이상 '총 24조'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왼쪽)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축하를 받으며 LNG선 슬롯 예약 약정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중공업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왼쪽)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축하를 받으며 LNG선 슬롯 예약 약정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은 카타르 페트롤리움(QP)과 대규모 액화천연가스(LNG)선 발주 권리를 보장하는 약정서(Deed of Agreement)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남준우 사장과 사드 쉐리다 알카비 QP CEO 겸 카타르 에너지부 장관은 1일 서울과 카타르를 화상으로 연결해 약정서 체결 기념 행사를 언택트로 진행했다.

비밀유지 합의에 따라 슬롯 계약 규모 등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건조 계약은 이르면 금년부터 2024년까지 순차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약정서 체결로 삼성중공업은 QP가 현재 개발 중인 노스필드, 골든패스 등의 가스전에 투입될 대규모 LNG선 수주에 한 걸음 바짝 다가섰다.

노스필드 프로젝트는 세계 최대 LNG 생산 프로젝트로 2027년부터 연간 1억 2600만톤 규모의 천연가스를 생산할 예정이다. 또 QP는 미국 골든패스 외에도 다른 LNG 프로젝트 및 노후 선박 교체를 위해 발주 규모가 크게 늘어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어 발주 모멘텀이 매우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삼성은 카타르로부터 2003년 이후 총 25척(60억 달러 규모)의 LNG선을 수주해 성공적으로 건조했으며, 그동안 총 150여척의 LNG선을 수주하며 축적해 온 우수한 건조 품질 및 납기 준수 능력에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평가된다"며 "QP LNG 프로젝트가 대규모 LNG선 건조를 검토 중인 다른 선사들의 발주 계획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5척을 신규로 계약한 러시아 Arctic LNG 2 프로젝트의 잔여 분 10척과 모잠비크 LNG 프로젝트에서 다수 LNG선 발주가 연내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중공업을 포함한 국내 조선 3사가 이번에 QP와 계약한 규모는 100척 이상으로 이는 700억 리얄(약23조6000억 원)에 달하는 규모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956,000
    • +0.48%
    • 이더리움
    • 466,000
    • +0.71%
    • 리플
    • 359.7
    • +5.11%
    • 라이트코인
    • 69,750
    • +2.8%
    • 이오스
    • 3,860
    • +7.52%
    • 비트코인 캐시
    • 356,900
    • -0.39%
    • 스텔라루멘
    • 125.7
    • +0.32%
    • 트론
    • 25.18
    • +3.24%
    • 에이다
    • 168
    • -1.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3,500
    • -0.49%
    • 대시
    • 112,200
    • -2.52%
    • 이더리움 클래식
    • 8,465
    • +1.8%
    • 74.6
    • -0.12%
    • 제트캐시
    • 104,700
    • -4.99%
    • 비체인
    • 24.5
    • -1.61%
    • 웨이브
    • 2,319
    • +0.6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30.3
    • +3.64%
    • 비트코인 골드
    • 12,560
    • +1.13%
    • 퀀텀
    • 3,370
    • +4.17%
    • 오미세고
    • 2,060
    • -1.44%
    • 체인링크
    • 15,470
    • -4.39%
    • 질리카
    • 28.8
    • -0.1%
    • 어거
    • 24,860
    • +2.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