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인천·경기 개척교회 코로나19 집단 감염 확산…23명 확진

입력 2020-06-01 15:26

종교 행사 감염 5월 이후 74명…방대본 "모임 자제·비대면 전환해야"

▲인천서 하루 사이에 신생 개척교회 간 접촉으로 인한 집단 감염으로 추정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한 가운데 1일 오전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한 교회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뉴시스)
▲인천서 하루 사이에 신생 개척교회 간 접촉으로 인한 집단 감염으로 추정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한 가운데 1일 오전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한 교회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뉴시스)

이태원 클럽과 부천 쿠팡 물류센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집단감염이 한풀 꺾였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종교 행사와 모임에서 산발적인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방역당국은 종교모임 관련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모임을 자제하거나 비대면으로 전환해줄 것을 당부했다.

1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5월 이후 종교 행사나 모임을 통해 74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밝혔다.

사례별로 인천·경기 개척교회 모임 23명, 원어성경연구회 14명, 강남 동인교회 11명, 안양·군포 목회자 모임 9명, 구미 엘림교회 9명, 한국대학생선교회 8명 등이다.

이 중 원어성경연구회 확진자 중 1명인 70대 남성은 지난달 16일 증상 발생 이후,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4일 뒤 사망했다. 종교 모임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중 1명은 현재 위중한 상태다.

인천·경기 개척교회 관련해서는 13개 소규모 교회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개척교회 간에 기도회, 찬양회 등을 번갈아가며 진행해 참석자 간의 전파가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며 "현재 접촉자와 감염원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소모임을 통한 지역사회 전파가 이어지면서 위험도가 낮아질 때까지 성경공부, 기도회, 수련회 등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 본부장은 "최근 교회 성경연구회 등 소모임, 주중 종교행사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전파가 확산되고 있어 모임 자제 및 비대면 모임으로의 전환을 요청한다"며 "특히 65세 이상 어르신, 임신부, 만성질환자인 경우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득이하게 현장예배를 실시할 경우 참여자 간의 거리 유지가 가능하도록 참석자 규모를 최대한 줄이고, 발열, 의심증상을 확인해야 한다"며 "특히 비말이 발생할 수 있는 노래 부르니가 소리 지르기 등의 행위를 하지 않는 게 좋고,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공동 식사는 제공하지 않는 게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75,000
    • -0.66%
    • 이더리움
    • 452,900
    • -2.39%
    • 리플
    • 350.6
    • -1.82%
    • 라이트코인
    • 68,100
    • -2.3%
    • 이오스
    • 3,585
    • -1.48%
    • 비트코인 캐시
    • 359,200
    • -1.7%
    • 스텔라루멘
    • 122.4
    • -2.08%
    • 트론
    • 23.64
    • -0.92%
    • 에이다
    • 165
    • -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9,200
    • -2.71%
    • 대시
    • 114,700
    • -3.37%
    • 이더리움 클래식
    • 8,180
    • -2.21%
    • 74.66
    • +2.32%
    • 제트캐시
    • 113,200
    • -0.18%
    • 비체인
    • 22.27
    • -3.17%
    • 웨이브
    • 2,130
    • +6.0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1.2
    • -1.15%
    • 비트코인 골드
    • 12,380
    • -2.21%
    • 퀀텀
    • 3,157
    • -2.8%
    • 오미세고
    • 1,868
    • -1.11%
    • 체인링크
    • 11,850
    • +1.8%
    • 질리카
    • 25.88
    • +9.8%
    • 어거
    • 23,620
    • -0.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