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급등락주 짚어보기] 큐캐피탈, 서울제약 인수 소식에 ‘上’

입력 2020-03-02 17:21

관리종목 지정 우려에 코너스톤네트웍스 ‘하한가’

▲2일 상한가 및 하한가 종목들. (자료=한국거래소)
▲2일 상한가 및 하한가 종목들. (자료=한국거래소)

2일 국내 증시는 4개 종목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하한가 종목은 1개다.

이날 벤처캐피탈 전문업체인 큐캐피탈은 서울제약을 인수한다는 소식에 전 거래일보다 29.88% 오른 865원에 거래를 마쳤다.

피인수 기업인 서울제약도 29.92% 치솟은 7730원으로 상한가에 마감했다.

앞서 서울제약은 황우성 회장 외 8인이 보유한 지분 379만1715주를 ‘2018 큐씨피 13호 사모투자합작회사’에 양도했다고 지난달 28일 공시했다. 양수자의 최대주주는 큐캐피탈이다.

양수도 대금은 450억 원 규모다. 이번 양수도에 따라 큐캐피탈은 서울제약 주식의 44.68%를 확보하게 됐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초ㆍ중ㆍ고 개학이 연기되자 온라인교육 관련주도 급등했다.

이날 NE능률은 전 거래일보다 29.80% 오른 5270원에 마감했다. 메가엠디(16.74%), 비상교육(8.72%), 메가스터디교육(8.40%), 아이스크림에듀(7.26%) 등도 강세였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되자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 특수학교의 개학을 이달 9일로 미뤘다. 현재 전국 확진자의 7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대구시는 유치원과 초·중·고 및 특수학교 등 800곳의 개학을 23일로 추가 연기했다.

하나금융11호스팩은 합병 예정인 카이노스메드가 에이즈치료제의 중국 임상 3상이 막바지라는 소식에 상한가를 기록했다.

카이노스메드는 중국 제약회사 장수아이디어로 기술 이전한 에이즈치료제(KM-023)의 중국 임상3상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올해 상반기 마지막 환자에 대한 투여를 앞두고 있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카이노스메드는 KM-023의 안전성에 경쟁력이 있다고 보고 에파비렌즈(Efavirenz), 나릴프브린(Rilpivirin)과 같은 기존의 약제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반면 코너스톤네트웍스는 관리종목 지정 사유 발생으로 하한가를 기록했다.

지난달 28일 이 회사는 △최근 사업연도 매출액이 30억 원 미만 발생 △최근 3사업연도 중 2사업연도 자기자본 50% 초과 법인세 비용차감전 계속사업손실 발생 등 사실을 공시했다.

이에 한국거래소는 “2019년 감사보고서에서 해당 사실이 확인되는 경우, 관리종목으로 지정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588,000
    • -1.68%
    • 이더리움
    • 452,700
    • -1.69%
    • 리플
    • 336
    • -4.14%
    • 라이트코인
    • 64,400
    • -4.66%
    • 이오스
    • 3,573
    • -2.83%
    • 비트코인 캐시
    • 340,500
    • -1.82%
    • 스텔라루멘
    • 119.8
    • -2.04%
    • 트론
    • 23.86
    • -2.65%
    • 에이다
    • 158
    • -5.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5,500
    • -4.81%
    • 대시
    • 105,100
    • -4.8%
    • 이더리움 클래식
    • 7,930
    • -3.29%
    • 70.61
    • -4.49%
    • 제트캐시
    • 98,350
    • -2.72%
    • 비체인
    • 23.77
    • -3.22%
    • 웨이브
    • 2,599
    • +13.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5.3
    • -1.96%
    • 비트코인 골드
    • 12,320
    • -2.99%
    • 퀀텀
    • 3,210
    • -3.46%
    • 오미세고
    • 1,962
    • -2.29%
    • 체인링크
    • 16,410
    • +9.69%
    • 질리카
    • 30.03
    • -7.66%
    • 어거
    • 23,650
    • -3.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