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온실가스 배출 감축 계획은 LNG 시장 성장 기회”-신한금융

입력 2019-10-23 08:41

2030년을 목표로 한 국내 온실가스 배출 감축 계획이 LNG 시장의 성장에 기회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3일 허민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이 확정됐다”며 “1차 계획과 바뀐 부분은 국내 감축량이 2억7600만 톤으로 1차 대비 5700만 톤 증가했고, 그만큼 해외 등의 감축량은 감소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말 발표 예정인 9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서 2025년 이후 노후 석탄발전소 폐기와 신규 LNG 및 연료전지 발전소 건설이 반영될 것”이라며 “수송부문에서는 2030년까지 전기차 300만 대와 수소차 85만 대 보급, 물류ㆍ인프라 부문에선 LNG 추진선ㆍ벙커링 등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허 연구원은 “에너지 신사업 설비 분야의 성장 이외에도 유망 성장 분야는 LNG”라며 “발전과 수소 생산, 벙커링, 가스 냉방 등 가스 수요 증대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그는 “2030년 가스공사의 LNG 판매량은 5000만 톤으로 전년 대비 37% 성장이 가능하다”며 “발전용의 경우 판매와 구매 계약의 원료비 단가를 일치시키는 개별 요금제가 시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가스공사의 성장성 변화가 주가에 반영되기 위해선 원료비 연동제가 재 시행돼야 한다는 분석이다.

허 연구원은 “최근 하락한 유가와 환율이 반영되는 2021년 3월 LNG 구입단가는 연동제가 중단된 2018년 7월보다 낮아져 연동제를 재 시행할 환경이 마련된다”며 “미수금은 회수단가를 통해 점진적으로 축소되며 한국중공업, 두산퓨얼셀, SK디앤디 등 LNG선박ㆍ수소ㆍ재생에너지 업체의 수혜도 기대된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119,000
    • +6.26%
    • 이더리움
    • 1,532,000
    • +5.22%
    • 리플
    • 302
    • +0.8%
    • 라이트코인
    • 156,100
    • +3.38%
    • 이오스
    • 2,969
    • +0.61%
    • 비트코인 캐시
    • 492,300
    • +4.43%
    • 스텔라루멘
    • 297.6
    • +0.3%
    • 트론
    • 33.45
    • +2.2%
    • 에이다
    • 389.6
    • +1.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3,600
    • +1.89%
    • 대시
    • 120,800
    • +3.87%
    • 이더리움 클래식
    • 8,340
    • +1.71%
    • 247.3
    • +4.17%
    • 제트캐시
    • 101,200
    • +0.3%
    • 비체인
    • 34.22
    • +2.95%
    • 웨이브
    • 7,805
    • +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41.3
    • -1.02%
    • 비트코인 골드
    • 12,240
    • +2.6%
    • 퀀텀
    • 3,797
    • -1.2%
    • 오미세고
    • 4,031
    • +3.49%
    • 체인링크
    • 26,110
    • -0.19%
    • 질리카
    • 75.79
    • +0.24%
    • 어거
    • 22,150
    • +3.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