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비공개 소환…5촌 조카 구속기소

입력 2019-10-03 09:48

검찰이 3일 조국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를 비공개 소환했다. 검찰이 이날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조 장관 5촌 조카 조모 씨를 구속기소 할 예정인 만큼 사모펀드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정 교수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교수가 소환조사를 받는 것은 지난 8월 말 검찰 수사가 시작된 이후 처음이다.

검찰 관계자는 "정 교수를 불러 조사 중"이라면서 "조 씨는 오늘 구속기소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정 교수를 상대로 사모펀드 운용에 직접 관여했는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드라이브 증거인멸 여부, 표창장 위조 여부 등을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검찰은 사모펀드 의혹을 밝히는데 무게를 둘 전망이다.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 등에 대해서는 지난달 7일 소환 조사 없이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한 만큼 추가 혐의가 드러나면 위조사문서행사 등 혐의가 추가될 수 있다.

검찰은 정 교수 자신과 자녀 명의로 출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투자ㆍ운용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정 교수는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이후인 2017년 7월 가지고 있던 주식을 팔아 블루코어 펀드에 10억5000만 원을 투자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코링크PE에 사실상 차명으로 투자하고 자금 운용 등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더불어 코링크PE가 투자한 더블유에프엠(WFM)의 경영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 씨로부터 정 교수에게 10억 원이 흘러간 정황을 파악한 만큼 둘 사이의 자금 횡령 공모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검찰은 또 8월 말 수사 착수 이후 정 교수가 자산관리인 역할을 한 한국투자증권 직원 김모 씨를 통해 동양대 연구실과 서울 방배동 PC를 숨긴 것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다.

검찰은 정 교수에 대한 조사 결과에 따라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이 있다. 다만 법원에서 구속영장이 기각될 경우 현직 법무부 장관의 부인을 무리하게 수사했다는 비판이 거세질 수 있다는 점은 부담이다.

한편 검찰은 조 장관의 5촌 조카인 조 씨에 대해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허위공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증거인멸교사, 업무상 횡령·배임 등 혐의로 구속기소 할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67,000
    • -1.44%
    • 이더리움
    • 413,200
    • -0.58%
    • 리플
    • 282.9
    • -0.04%
    • 라이트코인
    • 53,000
    • -1.49%
    • 이오스
    • 3,001
    • -0.27%
    • 비트코인 캐시
    • 264,200
    • -0.97%
    • 스텔라루멘
    • 86.15
    • +0.69%
    • 트론
    • 30.56
    • -1.04%
    • 에이다
    • 119.5
    • -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100
    • -3.02%
    • 대시
    • 78,700
    • -1.81%
    • 이더리움 클래식
    • 7,015
    • +3.93%
    • 137.8
    • -1.08%
    • 제트캐시
    • 65,950
    • +0.3%
    • 비체인
    • 14.86
    • -3.26%
    • 웨이브
    • 2,855
    • -0.8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3.9
    • +1.29%
    • 비트코인 골드
    • 9,220
    • -1.34%
    • 퀀텀
    • 2,858
    • +2.51%
    • 오미세고
    • 4,972
    • +30.26%
    • 체인링크
    • 11,960
    • -3.16%
    • 질리카
    • 17.85
    • -3.25%
    • 어거
    • 16,440
    • +0.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