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연미 아나운서 누구길래?…유승준 비난→SNS 비공개 전환

입력 2019-09-08 23:36 수정 2019-09-08 23:58

(출처=서연미 아나운서 페이스북)
(출처=서연미 아나운서 페이스북)

병역 기피로 논란이 됐던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유)을 공개 비난한 CBS 서연미 아나운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서연미 아나운서는 지난 7월 방송된 CBS 유튜브 '댓꿀쇼PLUS'에서 유승준의 과거 병역 기피 논란 사건을 언급하며 "저한테는 괘씸죄가 있다. 완벽한 사람이었고 독실한 크리스천이었다. 어린 시절 본 방송에서 해변을 뛰면서 해병대를 자원입대하겠다고 한 기억이 있는데 이런 일을 저질렀다"라고 말했다. 또 "유승준은 중국과 미국에서 활동을 하면서 수익을 낸다. 한국에서는 외국에서 번 돈에 대해서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유승준은 미국과 한국에서 활동하는 것이 이득"이라고 비난했다.

서연미 아나운서의 공개 저격은 유승준이 8일 자신의 SNS에 해당 영상을 직접 올리면서 알려졌다. 그는 이와 함께 "유언비어와 거짓 루머들 때문에 어떤 사람들은 삶을 포기하기도 하지요. 나보다 어려도 한참 어린 거 같은데 저를 보고 '얘'라고 하시더군요. 용감하신 건지 아니면 멍청하신 건지 그때 똑같은 망언 다시 한번 제 면상 앞에서 하실 수 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라고 분노의 글을 적었다. 나아가 "처벌 아니면 사과 둘 중에 하나는 꼭 받아야 되겠습니다. 준비 중에 있습니다"라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서 아나운서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 국민 앞에서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대국민 사기극 연출한 분께서 '거짓 증언'과 '양심'을 거론할 자격이 있는지 되묻고 싶습니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누군가가 자신의 커리어만을 생각해 거짓말할 때, 정직하게 군대 간 수십만 남성들의 마음은 무너져 내리지 않았을까요?"라며 "육군으로 현역 입대한 제 남동생, 첫 면회 갔을 때 누나 얼굴 보고 찔찔 울던 게 생각나 마음이 아프네요"라고 말했다.

해당 글 게재 직후 서연미 아나운서는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편 서 아나운서는 1988년생으로 올해 나이 32세다. 유승준은 1976년생으로 한국 나이로 44살이다.

2011년 미스코리아 미스강원 미 출신이기도 한 서연미 아나운서는 춘천 MBC 아나운서, 목포 MBC 아나운서, 제주 MBC 아나운서를 거쳐 최근 CBS에 입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355,000
    • +1.71%
    • 이더리움
    • 432,000
    • +0.47%
    • 리플
    • 280.2
    • +0.94%
    • 라이트코인
    • 54,750
    • +1.39%
    • 이오스
    • 2,935
    • +1.14%
    • 비트코인 캐시
    • 284,000
    • +0.32%
    • 스텔라루멘
    • 98.36
    • +5.85%
    • 트론
    • 29.4
    • -0.81%
    • 에이다
    • 123.8
    • +1.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500
    • -0.22%
    • 대시
    • 85,400
    • +11.63%
    • 이더리움 클래식
    • 6,850
    • +0.29%
    • 126.9
    • +0.87%
    • 제트캐시
    • 73,800
    • +1.79%
    • 비체인
    • 12.84
    • -1.31%
    • 웨이브
    • 3,272
    • -4.9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2.1
    • +0.33%
    • 비트코인 골드
    • 8,840
    • -0.06%
    • 퀀텀
    • 2,518
    • +0.68%
    • 오미세고
    • 3,810
    • -0.39%
    • 체인링크
    • 12,400
    • +0.73%
    • 질리카
    • 22.2
    • +6.88%
    • 어거
    • 15,540
    • +0.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