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유시민 "나도 유튜브 언론인이라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취재차 전화…'도와달라' 제안한 바 없어"

입력 2019-09-05 11:21

(연합뉴스)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 씨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의혹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4일 전화통화를 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유시민 이사장은 "'조국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취지의 제안은 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시민 이사장은 "최성해 총장과 어제 점심 때 전화한 것 같다. 그러나 사실관계에 관한 취재를 한 것일 뿐, (조국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제안을 드린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최성해 총장을 잘 안다. 예전에 저를 교수로 초빙한 적 있지만, 사양했고 동양대에 강연이나 교양강좌도 간 적이 있다"며 "그래서 동양대에서 나간 것이 총장상인지 표창인지, 기록이 남아있는지, 봉사활동 내용이 무엇이었는지 사실관계를 여쭤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도 유튜브 언론인이라 기자들처럼 취재를 열심히 한다"며 "자꾸 이렇게 제가 휘말려 들어가면, 얘기를 할 만큼 했다고 생각하는데 혹시 또 비평을 해야 할 수 있기 때문에 동양대뿐 아니라 여러 군데를 취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유시민 이사장은 "최성해 총장이 한 이야기는 그게 (총장상이 아닌) 표창이었고, 표창장 용지에 찍힌 총장 직인은 학교 것이라고 한다. 총장 직인을 쓰면 대장에 기록이 남아야 하는데 그 기록은 없다는 말을 했다"며 "(조국 후보자의 아내) 정경심 교수가 운영한 영재교육센터 영어교재를 만드는 작업에 조 후보자의 딸이 참여한 것으로 안다는 이야기도 했다"고 전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여권 핵심인사 A 씨가 전날 최성해 총장에게 "조국 후보자를 낙마 위기에서 살리자"는 취지의 전화를 걸었다고 보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469,000
    • +4.92%
    • 이더리움
    • 448,900
    • +4.64%
    • 리플
    • 291.5
    • +4.29%
    • 라이트코인
    • 62,100
    • +12.5%
    • 이오스
    • 2,986
    • +3.21%
    • 비트코인 캐시
    • 300,200
    • +5.7%
    • 스텔라루멘
    • 97
    • +3.59%
    • 트론
    • 30.56
    • +2.21%
    • 에이다
    • 121.1
    • +2.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200
    • +4.53%
    • 대시
    • 85,300
    • +2.16%
    • 이더리움 클래식
    • 6,900
    • +2.22%
    • 119.1
    • +3.3%
    • 제트캐시
    • 72,800
    • +4.45%
    • 비체인
    • 12.85
    • +2.96%
    • 웨이브
    • 3,537
    • -0.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6.5
    • +1.44%
    • 비트코인 골드
    • 9,030
    • +4.15%
    • 퀀텀
    • 2,600
    • +3.88%
    • 오미세고
    • 3,759
    • +1.57%
    • 체인링크
    • 12,730
    • +7.88%
    • 질리카
    • 21.52
    • +3.46%
    • 어거
    • 15,520
    • +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