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동물복지 농장 1년 새 36.6%↑…대부분 양계 농장

입력 2019-08-08 11:00

▲충북 증평군의 동물복지 축산농장(뉴시스)
▲충북 증평군의 동물복지 축산농장(뉴시스)
동물복지 축산농장이 1년 새 30% 넘게 늘어났다.

8일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국의 동물복지 축산농장은 198곳이다. 전년 조사 때(145곳)보다 신규 인증을 받은 농가가 56곳 늘었다. 다만 기존에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을 받은 농가 세 곳은 농장 이전 등의 이유로 인증을 포기했다. 동물복지 축산농장은 동물이 본래 습성을 유지한 채 정상적으로 살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농장을 말한다.

동물복지 축산농장은 대부분 양계 농가에 몰려 있었다. 동물복지 축산농장 가운데 118곳(59.6%)은 산란계 농가, 58곳(29.3%)은 육계 농가였다. 동물복지 축산농장 제도가 2012년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처음 도입된 덕에, 다른 축종 농가보다 동물복지 축산농장에 대한 인식이 상대적으로 더 많이 개선됐기 떄문으로 풀이된다.

양돈과 젖소 농가 가운데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을 받은 곳은 각각 13곳(6.6%), 9곳(4.5%)에 불과했다. 한우·육우 농가나 염소 농가, 오리 농가 중에선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을 받은 곳이 한 곳도 없었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관심은 꾸준히 늘고 있지만 인증을 받기 위해 농장 시설 개선 비용 때문에 실제 인증 실적은 나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별로는 호남권(85곳ㆍ42.9%)에 동물복지 축산농장이 가장 많았고, 충청권(49곳ㆍ24.7%)과 경기권(22곳ㆍ11.1%), 경상권(22곳ㆍ11.1%)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검역본부 측은 “2018년에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이 전년 대비 36.6% 증가한 점은 동물복지형 축산물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인식이 높아진 성과”라면서도 “동물복지 농장 인증이 산란계에 집중되어 있고, 육계·양돈·젖소 등 다른 축종들의 인증 신청이 낮은 현실을 감안할 때, 인증제에 대한 대국민 홍보와 농장주 대상 교육 확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730,000
    • +3.06%
    • 이더리움
    • 2,776,000
    • +3.47%
    • 비트코인 캐시
    • 877,500
    • +6.56%
    • 리플
    • 1,713
    • +28.99%
    • 라이트코인
    • 317,500
    • +9.6%
    • 에이다
    • 1,580
    • +1.09%
    • 이오스
    • 8,495
    • +4.81%
    • 트론
    • 159.7
    • +5.55%
    • 스텔라루멘
    • 730.5
    • +15.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3,600
    • +5.3%
    • 체인링크
    • 41,380
    • +1.05%
    • 샌드박스
    • 854
    • -5.8%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