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그것이 알고 싶다' 돈스코이호 진실 파헤친다…신일그룹 '회장님' 실체는? "인양 사업 곳곳 등장"

입력 2018-08-04 22:40

(출처=SBS '그것이 알고 싶다')
(출처=SBS '그것이 알고 싶다')

'그것이 알고 싶다'가 신일그룹이 최근 발견했다고 주장한 '러시아 보물선' 돈스코이호의 진실을 파헤친다.

4일 방영되는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신화처럼 전해지는 러시아 보물선, 그리고 울릉도·싱가포르·일본·러시아에서 추적한 돈스코이호 인양 투자 사업 실체가 다뤄진다.

지난달 150조 원 상당의 금화와 금괴가 실린 채 침몰된 '드미트리 돈스코이호'라는 배가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울릉도 앞바다에서 발견된 돈스코이호는 1905년 러·일 전쟁 중 울릉도 앞바다에서 침몰했다고 알려진 러시아 순양함이다.

신일그룹은 돈스코이호 탐사 성공에 멈추지 않고 인양까지 성공적으로 이뤄내겠다고 자신만만해 했다. 이미 탐사 시작 전부터 배에 실린 200톤의 금괴를 꺼내기만 하면 부자가 될 것이라고 광고하는가 하면 회사 자체 가상화폐까지 판매하며 투자자들을 유혹했다. 배 발견 소식이 발표되자 신일그룹 경영진이 최대주주가 될 예정이라고 전해진 한 회사의 주가는 폭등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돈스코이호가 발견될 무렵 신일그룹 '회장님'의 실체를 알려주겠다는 제보자가 등장했다"고 밝혔다. 신일그룹 회장을 실제 본 사람은 거의 없다고. 하지만 류승진 신일그룹 대표이자 회장은 여러 이름, 여러 직책, 1인 다역으로 인양 사업 곳곳에 등장한다.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류승진 대표가 어디에 살고, 어떤 사람이며 사업아이템을 보물선으로 정한 이유를 밝혀낼 예정이다.

특히 37년간 논란의 중심에 있던 '보물선' 돈스코이호의 존재 유무를 알아본다. 그간 1981년, 2003년, 2018년 돈스코이호를 찾으려는 세 번의 시도가 있었다. 제작진은 이 배에 금괴와 금화가 가득하다는 믿음이 어디서부터 시작됐는지 추적한다. 돈스코이호 침몰 당시 배에서 탈출한 러시아 군인으로부터 금화가 가득 든 동주전자를 받았다는 울릉도 주민 홍재현 씨 이야기부터 일본 왕실도서관의 해전사에 이르기까지 역사에 기록된 돈스코이호의 흔적들을 찾아본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 전파를 탄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0,964,000
    • +0.58%
    • 이더리움
    • 2,993,000
    • +5.24%
    • 비트코인 캐시
    • 1,023,000
    • +11.86%
    • 리플
    • 2,346
    • +8.67%
    • 라이트코인
    • 344,300
    • +1.5%
    • 에이다
    • 1,886
    • +8.89%
    • 이오스
    • 9,775
    • +12.82%
    • 트론
    • 182
    • +3.05%
    • 스텔라루멘
    • 832.8
    • -0.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79,300
    • +9.03%
    • 체인링크
    • 47,150
    • +10.53%
    • 샌드박스
    • 801.3
    • -6.84%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