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임신부 추락, 맨손으로 받아내려던 남자친구도 '중상'

입력 2018-03-08 14:01

아파트 난간에 매달려 있던 임신부가 끝내 추락해 사망했다.

경찰에 따르면 8일 오전 8시 10분께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한 25층짜리 아파트 15층에서 임신부 A(20·여)씨가 베란다 난간에 매달려 있다가 아래로 떨어져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소방당국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가 지상에 안전 매트리스를 설치하던 중 A씨가 추락했다고 전했다.

A씨의 남자친구 B(23)씨는 밑에서 추락하는 여자친구를 맨손으로 받으려다가 충격 여파로 중상을 입은 상태다.

경찰은 A씨가 최근 우울증을 앓아 약을 복용하고 있었다고 설명했으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728,000
    • -0.14%
    • 이더리움
    • 4,829,000
    • +4.71%
    • 비트코인 캐시
    • 1,644,000
    • +0.24%
    • 리플
    • 1,854
    • -1.7%
    • 라이트코인
    • 446,600
    • +9.31%
    • 에이다
    • 2,236
    • +16.88%
    • 이오스
    • 12,260
    • +3.63%
    • 트론
    • 174.1
    • +0.58%
    • 스텔라루멘
    • 748.9
    • +3.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422,100
    • -1.03%
    • 체인링크
    • 62,600
    • +9.82%
    • 샌드박스
    • 651.7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