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안내당일 기사는 유료서비스 이용자만 조회 가능합니다.

종합

29일 주가에 영향을 미칠 만한 전거래일 주요 공시

  • [공시돋보기]
  • | 2018-10-29 08:50 작성
  • 김나은 기자 better68@

△쌍용차 3분기 영업손실 219억…전년比 손실규모 26% 확대

△SK텔레콤, 3518억 원 규모 자사주 처분 결정

△삼성SDI, 3분기 영업익 2415억 원… 전년比 301% 증가

△코스맥스비티아이, 50억 원 규모 코스맥스 주식 취득

△더존비즈온, 3분기 영업익 100억 원… 전년比 8.4% 증가

△기아차, 3분기 영업익 1172억 원… 전년比 127% 증가

△대유플러스, 탄소함유형 면상발열 구조체 특허권 취득

△에쓰오일, 3분기 영업익 3157억 원… 전년比 42.9% 감소

△이노션, 3분기 영업익 304억 원… 전년比 20.3% 증가

△모나미, 8억 원 규모 자사주 취득 결정

△씨에스윈드, 86억 원 규모 윈드타워 공급계약 체결

△송원산업, 3분기 영업익 174억 원… 전년比 20.2% 증가

△현대건설, 3분기 영업익 2379억 원… 전년比 15.3% 감소

△현대위아, 3분기 영업익 96억 원… 전년比 36.2% 감소

△현대위아, 3분기 영업익 96억 원… 전년比 36.2% 감소

△현대종합상사, 3분기 영업익 153억 원… 전년比 41.94% 증가

△하나금융지주, 3분기 영업익 8334억 원… 전년比 22.35% 증가

△현대모비스, 3분기 영업익 4622억 원… 전년比 15.1% 감소

△풍산, 3분기 영업익 219억 원… 전년比 39.7% 감소

△삼성엔지니어링, 3분기 영업익 845억 원… 전년比 451.8% 증가

△현대제철, 3분기 영업익 3760억 원… 전년比 10.7% 증가

△필룩스, 금호에이치티 주식 389만 주 150억 원에 취득

△LS산전, 3분기 영업익 526억 원… 전년比 5.01% 감소

△만도, 3분기 영업익 501억 원… 흑자전환

△호텔신라, 3분기 영업익 679억 원… 전년比 124.2% 증가

△코웨이, 주당 800원 분기배당 결정

△[답변공시] 엔케이물산 “지분매각 검토 중이지만 확정된 사항 없어”

△모나리자, 박세훈 대표집행임원 체제로 변경

△콜마비앤에이치, 항염증용 조성물 관련 특허권 취득

△진선미택스리펀드, 제이에스엠코스메틱과의 영업양도 계약해지

△피엠지파마, 140억 규모 유상증자 결정

△드래곤플라이, KT와 19억 규모 통신앱 공급계약 체결

△크루셜텍, 생체 이미지 판독 장치 관련 특허권 취득

△유니테스트, 3분기 영업익 208.5억...전년비 2579%↑

△원익머트리얼즈, 올해 3분기 영업익 155억...전년비 79%↑

△제이스테판, 엠제이아이 금전대여 결정

△지트리비앤티, 전환사채 20억원 발행 결정

△DB라이텍, 134억 규모 유상증자 결정

△거래소, DB라이텍 주가급등 조회공시 요구

△루미마이크로, 30억 규모 금호에이치티 지분 취득 결정

△텔레칩스, 3분기 영업익 37억원…전년비 119.3%↑

△한국코퍼레이션, 신주발행금지가처분 소송 승소

△클래시스, 경기 하남 토지·건물 양수 결정

△라이트론, 삼성전자와 120억 기지국 장비용 광모듈 공급계약

△좋은사람들, 신주발행금지가처분 소송 승소 결정

△엔지스테크널러지, 무상증자로 29일 권리락 발생

△아이크래프트, 무상증자로 29일 권리락 발생

△슈프리마, 3분기 영업익 26억...전년비 0.4%↓

△뉴트리바이오텍, 3분기 영업익 48억...전년비 4.8%↑

△모비스 "인공지능 기업 인수, 확정사항 없어"

△코렌, 옵티칼 렌즈 어셈블리 특허 취득

△경남제약, 퇴직보상액 관련 피소

△DB라이텍, 프룩투스로 최대주주 변경

△거래소 “마제스타, 개선기간 종료...상폐여부 결정할 것”

△에이코넬, 신재현 대표이사 선임

△DB라이텍, 280억 규모 전환사채 발행 결정

△지트리비앤티, 전환사채 20억원 발행 결정

△거래소, 코스닥 상장사 3곳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제이스테판, 엠제이아이에 80억원 금전대여 결정

△인텔리안테크, 해양경찰청과 위성통신망·정보시스템 관리 계약 체결

※ 본 기사는 투자 참고용이므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