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상장사 54%, 주요 종속회사 보유

입력 2013-04-08 14:08

상장법인 가운데 절반 이상이 연결재무제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종속회사를 보유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거래소가 상장법인 1778개사 (유가증권 시장 772개사, 코스닥 1006개사) 대상으로 주요 종속회사 수, 자산총액 규모 및 비중 등을 분석한 결과, 54.2%에 해당하는 964개사가 종속회사 공시대상인 주요 종속회사를 보유 중이라고 밝혔다.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 772개사 중 60%에 해당하는 463개사가 주요 종속회사를 보유했고, 평균 주요 종속회사수는 2.6개사로 집계됐다.

두산이 종속회사가 35개사로 가장 많았고 두산중공업(18개사), 한화(15개사), CJ(13개사), SK(12사)가 뒤를 이었다.

코스닥시장은 상장법인 1006개사 중 49.8%에 해당하는 501개사가 종속회사를 보유하고 있었고, 평균 종속회사수는 1.7개사로 조사됐다.

종속회사 보유 상위사로 글로벌에스엠(9개사), 중국식품포장(7개사), 성우하이텍(6개사), 이랜텍(6개사), 파워로직스(6개사)로 집계됐다.

주요 종속회사의 자산총액은 지배회사 연결 자산총액 대비 평균 18.6%를 차지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지배회사의 연결 자산총액 대비 평균 17.6% 차지했고, 연결 자산총액 대비 50%가 넘는 주요 종속회사도 93개사에 달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지배회사의 연결 자산총액 대비 평균 20.0% 차지했고, 연결 자산총액 대비 50%가 넘는 주요 종속회사는 61개사였다.

기업규모별로는 자산총액 2조 이상의 대규모법인은 주요 종속회사의 자산총액이 연결 자산총액의 평균 12.5%, 일반법인은 평균 20.7%를 차지했다.

거래소는 “상장법인의 과반수가 연결재무제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주요 종속 회사를 보유하고 있다”며 “상장법인의 종속회사 공시의무 도입으로 투자자의 투자판단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13,000
    • +2.96%
    • 이더리움
    • 206,300
    • +1.13%
    • 리플
    • 350
    • +1.45%
    • 라이트코인
    • 65,000
    • +1.4%
    • 이오스
    • 3,460
    • +1.76%
    • 비트코인 캐시
    • 267,600
    • +5.69%
    • 스텔라루멘
    • 74.9
    • +0.81%
    • 트론
    • 18.4
    • +0.55%
    • 에이다
    • 56.8
    • -0.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400
    • +5.59%
    • 모네로
    • 66,250
    • +2.63%
    • 대시
    • 81,950
    • +2.5%
    • 이더리움 클래식
    • 5,330
    • +1.43%
    • 48.4
    • +1.26%
    • 제트캐시
    • 46,360
    • +0.74%
    • 비체인
    • 4
    • +0.76%
    • 웨이브
    • 953
    • +0.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4
    • +4.76%
    • 비트코인 골드
    • 8,985
    • +0.79%
    • 퀀텀
    • 2,035
    • +2.01%
    • 오미세고
    • 965
    • +6.63%
    • 체인링크
    • 2,853
    • +1.82%
    • 질리카
    • 7.63
    • +0.53%
    • 어거
    • 9,630
    • +1.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