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조주빈 "손석희·김웅·윤장현 미안하다"…네티즌 "갑자기 뭔 소리?"

입력 2020-03-25 08:40

(뉴시스)
(뉴시스)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피의자 조주빈의 얼굴이 공개된 가운데 그가 한 발언을 두고 네티즌들이 고개를 갸우뚱하고 있다.

조주빈은 25일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며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분들에게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했다.

음란물 유포 혐의, 미성년자에게 죄책감 안 느끼냐는 등의 기자들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은 채 호송차에 올랐다.

조주빈의 발언을 두고 네티즌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인다. 큰 관련이 없어 보이는 인물들을 왜 언급한 것인지에 대한 의견을 표현하고 있다. 서울시경찰청에서도 이들을 언급한 이유에 대해 '모르겠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주빈은 2018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미성년자 포함 여성들을 ‘성노예’라고 지칭하며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해 유포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만들어 입장하기 위한 입장료를 적게는 수십에서 최대 150만 원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35,000
    • -0.62%
    • 이더리움
    • 172,200
    • -0.69%
    • 리플
    • 215.1
    • -1.28%
    • 라이트코인
    • 48,720
    • -0.27%
    • 이오스
    • 2,828
    • +0.39%
    • 비트코인 캐시
    • 276,500
    • -3.32%
    • 스텔라루멘
    • 50.69
    • +1.38%
    • 트론
    • 15
    • +4.09%
    • 에이다
    • 38.45
    • -1.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000
    • -2.65%
    • 모네로
    • 63,950
    • -2.81%
    • 대시
    • 79,700
    • -2.92%
    • 이더리움 클래식
    • 6,020
    • -3.68%
    • 44.8
    • -0.78%
    • 제트캐시
    • 38,910
    • -2.53%
    • 비체인
    • 3.855
    • -0.64%
    • 웨이브
    • 1,128
    • -1.23%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5.6
    • +0.34%
    • 비트코인 골드
    • 8,735
    • -2.18%
    • 퀀텀
    • 1,515
    • -1.5%
    • 오미세고
    • 651.9
    • -1.82%
    • 체인링크
    • 2,741
    • -0.94%
    • 질리카
    • 5.158
    • +6.79%
    • 어거
    • 11,720
    • -1.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