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피해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입력 2020-03-25 08:33 수정 2020-03-25 08:33

▲텔레그램 'n번방'을 운영하며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조주빈 씨가 25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텔레그램 'n번방'을 운영하며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조주빈 씨가 25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텔레그램 '박사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 씨가 검찰에 송치되면서 얼굴이 공식적으로 공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 씨를 25일 오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조주빈 씨는 이날 오전 8시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섰다. 목에 보호대를 차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얼굴을 드러낸 조주빈 씨는 '피해자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앞서 조주빈 씨는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낸 뒤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텔레그램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구청·동사무소에서 일하는 사회복무요원을 통해 피해 여성과 박사방 유료 회원들의 개인정보를 빼돌려 이를 협박과 강요의 수단으로 삼은 사실도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48,000
    • +2.91%
    • 이더리움
    • 162,100
    • +2.53%
    • 리플
    • 211.6
    • -0.05%
    • 라이트코인
    • 47,560
    • +1.52%
    • 이오스
    • 2,708
    • +1.12%
    • 비트코인 캐시
    • 264,300
    • +1.54%
    • 스텔라루멘
    • 49.12
    • +0.99%
    • 트론
    • 13.86
    • +0.8%
    • 에이다
    • 36.25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800
    • +1.37%
    • 모네로
    • 57,400
    • +1.95%
    • 대시
    • 78,450
    • +0.51%
    • 이더리움 클래식
    • 6,025
    • -1.31%
    • 45.27
    • +1.73%
    • 제트캐시
    • 36,820
    • +1.43%
    • 비체인
    • 3.637
    • +2.02%
    • 웨이브
    • 1,007
    • +2.02%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9.4
    • +2.05%
    • 비트코인 골드
    • 8,675
    • +1.34%
    • 퀀텀
    • 1,468
    • +0.41%
    • 오미세고
    • 614.5
    • +1.4%
    • 체인링크
    • 2,626
    • +1.86%
    • 질리카
    • 4.56
    • -0.46%
    • 어거
    • 12,360
    • +2.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