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국 2월 소비심리 하락폭 OECD 회원국 1위 '코로나 쇼크'

입력 2020-03-12 10:03 수정 2020-03-12 13:55

3월 소비자행태 조사 응답자 75% 외부활동 자제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11층 콜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최소 3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는 서울에서 발생한 최대규모 집단 감염이다. 10일 이 건물 앞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11층 콜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최소 3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는 서울에서 발생한 최대규모 집단 감염이다. 10일 이 건물 앞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 소비가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국제기구에서도 나오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12일 2월 소비자신뢰지수(CCI)를 발표했다. OECD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한 달 전(100.0)보다 0.4포인트 하락한 99.6으로 자료 집계가 완료된 OECD 회원국 25개국 가운데 가장 많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OECD는 한국은행의 소비자동향지수를 비롯해 각국에서 내는 심리지수를 국가 간 비교가 가능하게끔 바로잡은 소비자신뢰지수를 산정·발표하고 있다. 지수가 100을 밑돌면 소비자들이 앞으로의 경기를 비관적으로 보고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한국 다음으로 소비자신뢰지수가 많이 떨어진 곳은 터키(95.2→94.9)였고 일본(99.0→98.9)은 0.1포인트 떨어졌다.

우리나라의 소비자신뢰지수는 25개국 가운데 20번째로 낮았다. 한국보다 지수 수준이 더 낮은 곳은 호주(99.4), 스웨덴(99.2), 일본(98.9), 핀란드(98.7), 터키(94.9) 순이었다.

OECD는 회원국과 중국, 러시아, 브라질 등 비회원국이지만 경제 규모가 큰 6개 신흥국의 소비자신뢰지수를 집계해 발표하는데 중국 지수는 아직 집계되지 않았다. 유로존은 2월 초 조사가 이뤄져 최근 확진자가 급증한 것이 반영되지 않았다.

우리나라 소비심리가 더 빨리 얼어붙은 것은 코로나19 발생지인 중국과 인접한 데다 1월 말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나온 결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도 이달 소비자심리지수가 전월 대비 7.3포인트 하락한 96.9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수치는 코로나19가 심각해지기 전의 수치라 더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

앞서 10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가 발표한 3월 소비자행태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5%가 최근의 환경적 상황을 이유로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있다고 응답하기도 했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부닥친 국민을 대상으로 상품권을 포함한 현금성 지원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24,000
    • +2.61%
    • 이더리움
    • 201,300
    • +8.11%
    • 리플
    • 237
    • +5.15%
    • 라이트코인
    • 54,800
    • +7.87%
    • 이오스
    • 3,237
    • +7.43%
    • 비트코인 캐시
    • 305,100
    • +4.67%
    • 스텔라루멘
    • 59.75
    • +3.79%
    • 트론
    • 16.28
    • +3.56%
    • 에이다
    • 42.47
    • +4.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5,100
    • +3.26%
    • 모네로
    • 69,000
    • -0.14%
    • 대시
    • 87,250
    • +3.5%
    • 이더리움 클래식
    • 6,680
    • +4.87%
    • 48.02
    • +3.98%
    • 제트캐시
    • 43,830
    • +1.04%
    • 비체인
    • 4.572
    • +10.86%
    • 웨이브
    • 1,205
    • +4.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9.8
    • +5.83%
    • 비트코인 골드
    • 9,485
    • +3.44%
    • 퀀텀
    • 1,666
    • +5.24%
    • 오미세고
    • 725
    • +6.77%
    • 체인링크
    • 3,260
    • +13.47%
    • 질리카
    • 5.667
    • +1.02%
    • 어거
    • 12,260
    • +2.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