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채권마감] 중장기물 약세, 유가급락에 BEI 40bp대 추락 ‘4년1개월 최저’

입력 2020-03-11 18:01 수정 2020-03-11 18:05

외인 10년물 위주 현선물 매수..미국장·롤오버·금통위·추경 눈치속 널뛰기장 지속

채권시장은 중장기물을 중심으로 약세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일드커브는 이틀째 스티프닝(국고채 10년물과 국고채 3년물 기준)됐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을 포함한 OPEC+의 감산합의 실패로 국제유가가 추락하면서 국고10년 물가채는 가장 약했다. 이에 따라 국고10년 명목채와 물가채간 금리차이인 손익분기인플레이션(BEI)은 40bp대로 떨어지며 4년1개월만에 최저치를 경신했다. 다음주 국채선물 만기를 앞두고 롤오버(월물교체) 작업도 본격화했다.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
밤사이 미국채 금리가 급등했지만 원화채 약세는 오래가지 못했다. 전날 약세에 따른 선반영 인식과 글로벌 금리 하락분위기 등이 겹쳐 이내 강세로 전환했다. 장중 내내 주가가 약세폭을 확대했음에도 불구하고 채권시장엔 별다른 영향력을 주지 못했다. 다만, 외국인은 10년물을 중심으로 현선물 시장에서 매수에 나서는 모습이었다.

하루 앞으로 예정된 한국은행 기타 정기 금융통화위원회를 두고 임시 금통위로 변경 기준금리를 인하할 수 있다는 소문도 돌았다. 정부가 추진하는 11조7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두고 당정청은 부족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충분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도 추경만으로 위기가 진정되기 어렵다면서도 추경을 증액하고 다음주 국회에서 통과 시키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채권시장 참여자들은 널뛰기 장세가 계속될 것으로 봤다. 미국장 변동성이 워낙 크다보니 미국장 흐름과, 국채선물 롤오버, 한은의 기준금리 결정 시점, 추경 규모 등 소식에 계속 흔들릴 것으로 예상했다.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
11일 채권시장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통안2년물은 1.8bp 하락한 1.064%를 기록했다. 반면, 국고3년물은 0.4bp 상승한 1.086%를, 국고10년물은 1.4bp 올라 1.369%를 보였다. 국고20년물은 2.7bp 오른 1.413%를, 국고50년물은 2.0bp 상승해 1.420%를 나타냈다. 국고10년 물가채는 5.8bp 상승한 0.903%에 거래를 마쳤다.

한은 기준금리(1.25%)와 국고채간 금리차를 보면, 3년물은 마이너스(-)16.4bp를, 10년물은 11.9bp를 기록했다. 10-3년간 스프레드는 1.0bp 벌어진 28.3bp로 9일 24.8bp 이후 이틀째 확대됐다. BEI는 4.4bp 하락한 46.6bp로 2016년 2월29일 45.1bp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3월만기 3년 국채선물은 전장대비 보합인 111.42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고점은 111.54, 저점은 111.33으로 장중변동폭은 21틱을 기록했다. 미결제는 34만7118계약을, 거래량은 20만8756계약을 보였다.

원월물인 6월만기 3년 국채선물은 3틱 떨어진 111.55를 기록했다. 미결제는 3만301계약을, 거래량은 2537계약을 나타냈다. 근월물과 원월물간 합산 회전율은 0.56회였다.

매매주체별로 보면 은행은 8653계약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3331계약을 순매도해 나흘째 매도를 이어갔다. 반면 금융투자는 1만1251계약 순매수로 대응했다. 이는 지난달 27일 1만1972계약 순매수 이후 일별 최대 순매수 기록이다.

(한국은행, 금융투자협회, 체크)
(한국은행, 금융투자협회, 체크)
3월만기 10년 국채선물은 전일보다 8틱 하락한 133.86을 보였다. 장중 고점은 134.35, 저점은 133.32로 장중변동폭은 103틱에 달했다. 이는 9일 117틱 이후 재차 원빅 이상 변동폭을 기록한 것이다. 미결제는 14만3192계약을, 거래량은 12만172계약을 나타냈다.

원월물인 6월만기 10년 국채선물은 12틱 내린 133.90에 거래를 마쳤다. 미결제는 1만4609계약을, 거래량은 2153계약을 보였다. 합산 회전율은 0.78회였다.

매매주체별로는 은행이 1871계약을, 금융투자가 1129계약을 각각 순매도했다. 반면, 외국인은 2411계약을 순매수했다.

현선물 이론가의 경우 3선과 10선 각각 저평 4틱을 기록했다. 3선과 10선간 스프레드거래는 없었다. 근월물과 원월물간 롤오버도 전기관에서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3선의 경우 외국인은 1만7918계약, 개인은 6378계약, 금융투자는 2만4848계약, 투신은 840계약, 은행은 6500계약, 연기금등과 기타법인은 각각 500계약씩 각각 롤오버했다. 10선의 경우 외국인은 6570계약, 개인은 1176계약, 금융투자는 1만3912계약, 투신은 920계약, 은행은 3956계약, 연기금등은 1270계약씩 각각 롤오버하는 흐름이었다.

▲국채선물 장중 흐름. 위는 3년 선물 아래는 10년 선물 (삼성선물)
▲국채선물 장중 흐름. 위는 3년 선물 아래는 10년 선물 (삼성선물)
증권사의 한 채권딜러는 “전일 미국채 금리 급등에 따라 시장은 약세 출발했다. 장중 미국 주가선물이 급락하고 국내 주가도 하락폭을 확대하면서 다시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시장금리는 하락세로 반전하기도 했다”며 “선물 롤오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시장 변동성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장 변동성이 커 미국시장과 선물 롤오버, 한은 기준금리 변경 시점, 추경 규모 등이 시장을 계속 흔들 것”이라고 전했다.

자산운용사의 한 채권딜러는 “미 금리 급등에도 전일 가격 하락분과 장초반 글로벌 금리하락 영향으로 장초반부터 강세를 유지했다. 다만 외인 매도로 약세로 돌아섰다. 이후 대외금리가 지속적으로 하락했고, 외국인이 10년물을 중심으로 현선물을 매수하면서 강보합권에서 움직였다. 장막판엔 증권 매물로 약세로 끝났다. BEI는 유가가 살짝 반등했음에도 불구하고 하락세를 이어갔다”며 “장중 내내 주식이 신저점을 보였으나 채권도 약세를 보여 서로 제갈길을 가는 모습이었다. 외국인은 위험자산 매도 안전자산 매수를 지속했다. 장중 한은 임시금통위 루머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속되는 널뛰기 장세를 감내해야할 듯 싶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43,000
    • +4.42%
    • 이더리움
    • 186,700
    • +8.17%
    • 리플
    • 225.7
    • +4.35%
    • 라이트코인
    • 51,200
    • +4.75%
    • 이오스
    • 3,002
    • +6.38%
    • 비트코인 캐시
    • 292,500
    • +3.03%
    • 스텔라루멘
    • 58.88
    • +17.17%
    • 트론
    • 15.86
    • +10.6%
    • 에이다
    • 40.9
    • +5.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9,600
    • +3.15%
    • 모네로
    • 68,350
    • +5.15%
    • 대시
    • 84,300
    • +3.82%
    • 이더리움 클래식
    • 6,355
    • +3.59%
    • 45.73
    • +2.44%
    • 제트캐시
    • 43,200
    • +8.87%
    • 비체인
    • 4.159
    • +6.83%
    • 웨이브
    • 1,157
    • +1.4%
    • 베이직어텐션토큰
    • 186.8
    • +5.54%
    • 비트코인 골드
    • 9,210
    • +4.84%
    • 퀀텀
    • 1,597
    • +3.9%
    • 오미세고
    • 682
    • +3.35%
    • 체인링크
    • 2,852
    • +3.75%
    • 질리카
    • 5.659
    • +8.26%
    • 어거
    • 11,970
    • +1.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