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기자수첩]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기업의 자세

입력 2020-03-04 17:45

안경무 유통바이오부

▲안경무 유통바이오부 기자
▲안경무 유통바이오부 기자
재화나 서비스를 최종 소비자에게 전달하는 유통업계는 어느 업종보다 민감하게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다. 사람 간, 물건 간 전달되는 사업의 특성상 업 자체가 자칫 전염병 확산의 매개가 될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업체마다 코로나19에 대응하는 방식이 각양각색이라 고개가 끄덕여지기도, 실소가 나오기도 한다.

#CJ그룹 계열사 CJ푸드빌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8일까지 전 직원 재택근무를 결정했다. 이 회사는 뚜레쥬르, 빕스 등 외식 사업을 하고 있다. 매장 운영에 필요한 최소 인력을 제외한 전 직원이 대상이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 조치라는 게 회사 설명이다.

#단체급식 서비스와 식자재 유통업을 하는 동원그룹 계열사인 동원홈푸드도 코로나 관련 지침을 내렸다. 동원홈푸드는 사내 공지를 통해 “향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동료 및 사업장이 피해를 입을 경우에는 인사(징계) 위원회에 회부될 수 있다”고 밝혔다.

비슷한 업종인 두 회사의 조치에는 공통점과 차이점이 있다. 공통점은 사람을 ‘코로나의 매개’로 간주해 임직원에게 주의를 줬다는 것이다. 코로나에 대해 “동물에서 사람에게, 다시 사람에서 사람에게 전파된 것으로 추정한다”고 분석한 질병관리본부 시각과 같은 맥락의 조치다.

현격한 차이점도 있다. 코로나 감염에 대한 주관적 ‘가치 판단’ 여부다. 두 번째 사례에 등장하는 ‘징계’라는 단어는 ‘부정이나 부당한 행위에 대해 제재를 가하는 것’을 뜻한다. 이 회사의 의사 결정권자 사이에서 ‘코로나 감염=부당 행위’라는 등식이 성립한 셈이다.

가치 판단은 기업 경영 과정에서 반드시 필요하다. 그리고 그 판단이 경우에 따라 기업을 살릴 수도, 망칠 수도 있다. 이제 기업의 생존을 위해서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해야 하는 시대다. 하물며 바이러스의 창궐로 사회 시스템이 흔들리는 코로나19 시대에는 더더욱 그렇다. 두 번째 사례의 경우 ‘코로나 감염’에 대한 가치 판단보다 ‘직원(사람) 안전’에 대한 가치 판단이 먼저 이뤄졌다면 좋지 않았을까.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12,000
    • +4.21%
    • 이더리움
    • 184,400
    • +6.9%
    • 리플
    • 225
    • +4.02%
    • 라이트코인
    • 51,000
    • +4.27%
    • 이오스
    • 2,984
    • +5.82%
    • 비트코인 캐시
    • 290,700
    • +2.58%
    • 스텔라루멘
    • 57.55
    • +14.5%
    • 트론
    • 15.7
    • +9.26%
    • 에이다
    • 40.55
    • +4.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7,500
    • +2.11%
    • 모네로
    • 68,100
    • +4.69%
    • 대시
    • 84,000
    • +3.45%
    • 이더리움 클래식
    • 6,330
    • +3.26%
    • 45.5
    • +1.79%
    • 제트캐시
    • 43,100
    • +8.62%
    • 비체인
    • 4.119
    • +5.86%
    • 웨이브
    • 1,160
    • +1.75%
    • 베이직어텐션토큰
    • 186.9
    • +5.59%
    • 비트코인 골드
    • 9,205
    • +4.66%
    • 퀀텀
    • 1,591
    • +3.65%
    • 오미세고
    • 677
    • +2.59%
    • 체인링크
    • 2,853
    • +3.93%
    • 질리카
    • 5.639
    • +7.14%
    • 어거
    • 11,910
    • +1.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