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박능후 “가장 큰 원인은 중국서 들어온 한국인”…3차례 강조

입력 2020-02-26 17:40

"특정 종교집단서 확산"…"방역당국, 정치적 의사결정 없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 애초부터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는 뜻"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정갑윤 미래통합당 의원과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중국에서 온 한국인이 최대 원인' 이란 발언을 3차례 반복했다.

박 장관은 "출입국 통제는 질병관리본부의 요구대로 한 것이다.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들이라고 말씀드리겠다"면서 "그분들을 모두 격리 수용할 수 없다. 하루 2000명을 어떻게 다 격리 수용하나"라고 답했다.

이어 "이 바이러스의 특성 자체가 검역에서 걸러지지 않는 사람이 들어오기 때문이다. 열도 기침도 없는 한국인이 중국에서 감염원을 가져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지금 많은 환자가 확진된 것에 대해서는 죄송스럽다"며 "그러나 아무 대책이 없던 것은 아니고, 특정 종교 집단에서 그것이 확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장관이 언급한 특정 종교는 신천지예수교회(신천지)를 지칭한다.

그러면서 박 장관은 "방역당국은 어느 한순간도 마음을 놓거나 긴장을 풀지 않았다"며 "방역당국이 하는 일들은 정치적 의사결정으로 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의 발언은 중국인 입국을 금지하지 않는데 중국과의 외교적 관계등의 고려가 없었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박 장관은 "저희는 객관적 사실을 기초로 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박 장관은 "특정집단의 최초 발현자가 누구인지 밝혀내고자 굉장히 노력하고 있다"며 "감염원이 어디서 왔는지 밝혀내는, 좀 더 정확한 방역대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법사위 여야 의원들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통합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국내 요인이라는 박 장관의 발언에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 의원도 박 장관을 향해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해 정부가 어떤 결정을 하고 그런 건 다 합리적인 판단을 했을 테지만, 국민들의 솔직한 우려도 진지하게 생각해주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박 장관은 "중국에 갔다 온 한국인들이 그 병원균을 가져올 수도 있고, 중국에서 직접 올 수도 있는데, 31번 확진자 전까지 보면 그 비율은 내국인이 더 많아서 그렇게 말씀드린 것"이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85,000
    • -1.99%
    • 이더리움
    • 157,100
    • +0.06%
    • 리플
    • 210.5
    • -2%
    • 라이트코인
    • 46,950
    • +0.9%
    • 이오스
    • 2,653
    • -0.19%
    • 비트코인 캐시
    • 257,700
    • +1.02%
    • 스텔라루멘
    • 48.3
    • -1.23%
    • 트론
    • 13.55
    • -1.17%
    • 에이다
    • 35.74
    • +1.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200
    • -1.61%
    • 모네로
    • 56,750
    • -2.07%
    • 대시
    • 77,700
    • -1.77%
    • 이더리움 클래식
    • 6,205
    • +5.44%
    • 44.32
    • -1.75%
    • 제트캐시
    • 36,000
    • -2.47%
    • 비체인
    • 3.543
    • -2.37%
    • 웨이브
    • 981.3
    • -3.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5.7
    • -1.6%
    • 비트코인 골드
    • 8,485
    • -1.51%
    • 퀀텀
    • 1,445
    • -0.21%
    • 오미세고
    • 598.9
    • -1.01%
    • 체인링크
    • 2,572
    • -0.39%
    • 질리카
    • 4.51
    • +0.18%
    • 어거
    • 11,990
    • -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