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정부, 26일부터 마스크 판매업자 수출 금지…공적판매처로 의무 출하

입력 2020-02-25 11:27

▲24일 오전 대구 수성구 이마트 만촌점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전 대구 수성구 이마트 만촌점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해 마스크 수출을 제한하고 공적판매처로 의무 출하하도록 조치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현상이 심화됨에 따라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를 26일 0시부터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26일부터 마스크 판매업자의 수출이 원칙적으로 금지되고 생산업자도 당일 생산량의 10% 이내로 수출이 제한된다. 마스크 생산업자는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우정사업본부, 농협중앙회 및 하나로마트, 공영홈쇼핑 및 중소기업유통센터 등 공적판매처로 신속하게 출고해야 한다.

다만, 마스크 생산업자가 경영상의 이유나 기타 부득이한 사유로 수출물량 등을 변경할 경우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협의를 거쳐 식약처장의 사전승인을 받아야 한다. 공적판매처로 출고가 어려울 경우 식약처장의 사전승인을 받아 출고량과 출고시기 등을 변경할 수 있다.

아울러 식약처는 최근 의료기관에서 수술용 마스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보건용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대상으로 시행 중인 생산·판매 신고제를 수술용 마스크까지 확대 적용한다.

수술용 마스크 생산업자는 일일 생산량, 국내 출고량, 수출량, 재고량을 다음날 낮 12시까지 식약처에 신고해야 한다. 판매업자는 같은 날 동일한 판매처에 1만 개 이상의 수술용 마스크를 판매하는 경우 판매가격, 판매수량, 판매처를 다음날 낮 12시까지 식약처에 신고해야 한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마스크 대란, 줄서기 등이 반드시 사라지도록 모든 역량을 총 집결해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추가조치는 26일 0시부터 생산·판매·수출신고되는 물량부터 적용해 4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식약처는 수출제한과 공적판매처 출하 의무 조치를 보다 실효성 있게 추진하기 위해 과기부·산업부·중기부·농식품부·관세청 등이 참여하는 ‘마스크 수급 관계부처 TF’를 발족, 운영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개정된 긴급수급 조정조치를 위반하는 행위나 거래량 조작, 고의적 신고누락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강도 높은 단속을 통해 엄정한 법 집행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시와 경북 청도군에는 이번 조치로 확보한 물량을 최우선적으로 공급하고, 이와 별도로 식약처에서 확보한 물량을 지속적으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84,000
    • -6.11%
    • 이더리움
    • 158,300
    • -5.32%
    • 리플
    • 207
    • -1.66%
    • 라이트코인
    • 46,660
    • -5.07%
    • 이오스
    • 2,670
    • -6.05%
    • 비트코인 캐시
    • 257,300
    • -7.31%
    • 스텔라루멘
    • 48.59
    • -5.08%
    • 트론
    • 13.71
    • -4.66%
    • 에이다
    • 35.48
    • -4.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5,000
    • -7.32%
    • 모네로
    • 56,850
    • -5.88%
    • 대시
    • 79,300
    • -4.86%
    • 이더리움 클래식
    • 5,900
    • -5.83%
    • 45.18
    • -5.28%
    • 제트캐시
    • 37,140
    • -5.71%
    • 비체인
    • 3.706
    • -7.65%
    • 웨이브
    • 1,022
    • -7.01%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9.6
    • -7.12%
    • 비트코인 골드
    • 8,715
    • -5.83%
    • 퀀텀
    • 1,454
    • -6.01%
    • 오미세고
    • 606.2
    • -3.36%
    • 체인링크
    • 2,598
    • -7.31%
    • 질리카
    • 4.567
    • -4.6%
    • 어거
    • 12,020
    • +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