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세계 최초 '수소도시' 첫발…2022년까지 안산, 울산, 완주ㆍ전주에 조성

입력 2020-02-18 18:05 수정 2020-02-18 18:11

2040년까지 전국 지자체 30% 조성 목표

▲국토부·지자체·수소시범도시추진단이 18일 합동으로 수소 시범도시 킥오프 미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국토부·지자체·수소시범도시추진단이 18일 합동으로 수소 시범도시 킥오프 미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2022년까지 경기도 안산, 울산광역시, 완주군ㆍ전주시에 세계 첫 수소도시가 조성된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18일 수소 시범도시 조성 사업을 위해 상세 추진계획 및 일정을 공유하는 킥오프 미팅을 했다.

이 사업은 생활권 단위로 도시활동의 핵심인 주거와 교통 분야에서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도록 해 도시 내 수소생태계(수소 생산-저장·이송-활용) 초기기반 구축을 목적으로 추진된다.

지난해 12월 수소 시범도시로 선정된 경기 안산, 울산광역시, 전북 완주·전주 등 3곳을 각각 주관으로 산·학·연 컨소시엄을 통해 향후 2022년까지 수소도시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수소도시 세계 시장의 선점기반을 마련하고 2040년까지 전국 지자체의 30%를 수소도시로 조성하는 것을 최종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킥오프 미팅에서는 주거·교통 및 인프라 분야 등에서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되, 나아가 사업의 안전성을 확보하는 방안 등을 공유했다.

이날 안산시는 ‘글로벌 수소도시, ECO 안산’이라는 주제로 친환경 조력발전소의 기저전력을 연계한 그린수소 생산, 저장공간 없는 도시 배관망 등 제어·관제 기술 확보 등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 활용 에너지 자립도시로서 서해 수도권 중심도시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국내 최초로 수행한 수소타운의 축적된 경험을 기반으로 수소의 생산, 저장, 이송, 활용 등 전주기 과정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지능형 수소 안전성 분석 및 서비스 제공으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깨끗하고 행복한 H2appy 수소도시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완주군·전주시는 지역융합·상호협력 모델(수소생산-수소활용)로서 메가충전소 운영, 이산화탄소 활용 등을 통해 수소 단가를 1kg당 4500원까지 절감하고 시내버스의 12%를 수소버스로 대체하고 한옥마을 셔틀버스 등으로 시민이 직접 체험하는 수소 기반 도시 생태계 구축을 제시했다.

아울러 시범도시의 단계별(설계·시공·운영) 지원을 위한 컨설팅 지원단과 안전관리 기구 운영에 대한 세부논의가 진행됐다.

이상훈 국토교통진흥원 부원장(수소시범도시추진단장)은 “세계 최초 수소도시 조성을 위한 첫걸음으로서 향후 지역 내 수소 활용을 가시화하고,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수소생태계 기반을 구축하겠다"며 "시민들의 실생활에 필요한 기술은 리빙랩 연구개발(R&D)을 통해 안전성을 검증하고 기술적 제약도 일거에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15,000
    • +2.55%
    • 이더리움
    • 160,900
    • +1.71%
    • 리플
    • 210
    • -1.27%
    • 라이트코인
    • 47,280
    • +0.34%
    • 이오스
    • 2,690
    • +0.75%
    • 비트코인 캐시
    • 265,400
    • +2.31%
    • 스텔라루멘
    • 48.93
    • +0.47%
    • 트론
    • 14.17
    • +3.89%
    • 에이다
    • 36.26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3,500
    • +1.42%
    • 모네로
    • 57,350
    • +0.44%
    • 대시
    • 78,650
    • +0.06%
    • 이더리움 클래식
    • 5,995
    • -2.36%
    • 44.11
    • -1.17%
    • 제트캐시
    • 37,130
    • +2.31%
    • 비체인
    • 3.598
    • +1.07%
    • 웨이브
    • 1,002
    • +1.41%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1.1
    • +2.52%
    • 비트코인 골드
    • 8,655
    • +1.05%
    • 퀀텀
    • 1,459
    • +0.55%
    • 오미세고
    • 619.8
    • +2.79%
    • 체인링크
    • 2,617
    • +1.39%
    • 질리카
    • 4.601
    • +1.1%
    • 어거
    • 12,140
    • +0.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