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정의선, 현대차 이사회 의장직 수행할까…내달 주총 주목

입력 2020-02-16 18:07

공식적 세대교체 이뤄질까… 항공기 제조 등 사업목적 추가도 관심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겸 이사회 의장에 이어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사진>이 이사회 의장직을 넘겨받으며 명실상부한 최고경영자(CEO)로서 자리를 잡을지 주목된다.

16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몽구 회장의 현대차 사내이사 임기는 내달 16일 만료된다. 재선임 여부는 이달 이사회와 다음 달 18일로 예상되는 주총에서 결정된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로 선임되며 사실상 ‘정의선 시대’를 열었지만, 이사회 의장직은 수행하고 있지 않다. 정 회장이 1999년 3월부터 현대차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만약 정 회장이 이사회 의장직에서 내려오고 정 부회장이 이에 선임되면 공식적인 세대 교체라는 의미는 있지만, 실질적인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정 부회장은 작년부터 정 회장을 대신해 시무식을 주재하고 경영 전반을 총괄하고 있다. 정 회장 역시 2018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3분기까지 이사회 참석이 0회로 형식적으로는 의사결정에 참여하지 않았다.

정 부회장이 이사회 의장에 오른다면 현대차는 첨단 솔루션 모빌리티 지원업체라는 비전이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지난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0에서는 개인용비행체(PAV) 기반의 도심항공모빌리티(UAM)와 목적기반 모빌리티(PBV), 허브(모빌리티 환승거점)를 연계한 사업모델을 제시한 바 있다.

한편, 올해 3월 예정된 주총에서는 현대차가 사업목적에 항공기 제조 등을 추가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33,000
    • +2.78%
    • 이더리움
    • 161,500
    • +1.96%
    • 리플
    • 210.9
    • -0.8%
    • 라이트코인
    • 47,430
    • +1.07%
    • 이오스
    • 2,708
    • +1.04%
    • 비트코인 캐시
    • 264,100
    • +1.42%
    • 스텔라루멘
    • 48.82
    • +0.37%
    • 트론
    • 13.82
    • +0.58%
    • 에이다
    • 36.08
    • +0.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700
    • +1.47%
    • 모네로
    • 57,800
    • +3.21%
    • 대시
    • 78,100
    • -0.51%
    • 이더리움 클래식
    • 6,015
    • -2.59%
    • 45.3
    • +1.8%
    • 제트캐시
    • 36,930
    • +1.71%
    • 비체인
    • 3.612
    • +1.01%
    • 웨이브
    • 1,005
    • +1.82%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9.6
    • +2.23%
    • 비트코인 골드
    • 8,635
    • +0.94%
    • 퀀텀
    • 1,459
    • -0.07%
    • 오미세고
    • 615
    • +1.49%
    • 체인링크
    • 2,617
    • +1.71%
    • 질리카
    • 4.567
    • -0.41%
    • 어거
    • 12,210
    • +1.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