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민주당, 임미리 고발 후폭풍…이낙연 "취소 요청"ㆍ안철수 "나도 고발하라"

입력 2020-02-14 08:31 수정 2020-02-14 08:31

(뉴시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민주당을 찍지 말자'는 취지의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를 검찰에 고발한 이후 거센 후폭풍에 직면하고 있다. 당내 대권 후보로 거론되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밝혔고, 안철수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앞서 임미리 교수는 지난달 28일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촛불 정권을 자임하면서도 국민의 열망보다 정권의 이해에 골몰하고 있다"며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제안했다. 민주당은 이를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판단하고 임미리 교수와 해당 칼럼을 실은 경향신문을 고발했다.

이낙연 전 총리는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에게 임미리 교수 고발 건에 대해 '고발을 취소하는 것이 좋겠다'는 취지의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고발 조치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다는 의견이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특히, 이낙연 전 총리는 '바람직하지 않다', '안 좋은 모습이다'는 견해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뉴시스)

안철수 위원장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민주당을 비판했다. 그는 "'아니오'라고 말할 수 있는 표현의 자유를 빼앗는 것이야말로 전체주의이자 민주주의의 적"이라며 "민주당은 대한민국 헌법이 보장한 국민의 기본권 전체를 파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진중권 전 교수, 김경률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 '88만 원 세대'의 공동 저자 박권일 사회비평가에 이어 저도 이렇게 외친다"며 "나도 고발하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25,000
    • +2.4%
    • 이더리움
    • 329,300
    • +7.33%
    • 리플
    • 346.7
    • +3.18%
    • 라이트코인
    • 88,100
    • +2.44%
    • 이오스
    • 5,390
    • +4.66%
    • 비트코인 캐시
    • 484,700
    • +0.87%
    • 스텔라루멘
    • 87.41
    • +2.45%
    • 트론
    • 25.98
    • +1.64%
    • 에이다
    • 72.5
    • +2.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1,500
    • -0.28%
    • 모네로
    • 100,600
    • +1.72%
    • 대시
    • 133,000
    • -0.82%
    • 이더리움 클래식
    • 11,350
    • -1.3%
    • 74.43
    • +0.54%
    • 제트캐시
    • 75,800
    • -0.72%
    • 비체인
    • 8.25
    • +3.15%
    • 웨이브
    • 1,709
    • +11.9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5.3
    • +5.07%
    • 비트코인 골드
    • 13,080
    • +3.73%
    • 퀀텀
    • 3,035
    • +2.92%
    • 오미세고
    • 1,391
    • +1.31%
    • 체인링크
    • 5,410
    • +3.94%
    • 질리카
    • 9.039
    • +3.69%
    • 어거
    • 16,550
    • -0.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