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대웅제약, 지난해 매출 1조52억…영업익도 소폭 성장

입력 2020-02-13 18:38

(사진제공=대웅제약)
(사진제공=대웅제약)

대웅제약이 별도 기준 사상 첫 매출 1조 원을 돌파했다.

대웅제약은 2019년 매출액은 1조52억 원, 영업이익 314억 원을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각각 6.5%, 2.2% 증가한 규모다.

전문의약품(ETC)과 일반의약품(OTC)의 고른 성장과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미국 수출 등이 안정적인 매출 성장세를 이끌었다.

전문의약품 부문은 2018년 6641억 원에서 6.9% 성장한 7103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릭시아나’, ‘포시가’, ‘넥시움’ 등의 주요 도입품목과 ‘우루사’, ‘다이아벡스’, ‘가스모틴’ 등 기존 주력 제품 실적 향상이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 나보타는 미국에서의 매출이 본격화하면서 256.4% 성장한 445억 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일반의약품 부문은 922억 원에서 21.3% 성장한 1118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주력 품목인 ‘우루사’, ‘임팩타민’ 등이 꾸준한 판매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임팩타민은 2018년 대비 34% 성장, 일반의약품 부문 매출이 5년 연속 두자릿수 성장기조를 이어가게 뒷받침했다.

영업이익은 나보타 소송비용 및 라니티딘 식약처 잠정판매 중지 조치 등 비경상적 요인에도 불구하고 소폭 늘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전문의약품 부문과 일반의약품 부문의 꾸준한 성장과 수익성이 높은 나보타의 미국 수출 등에 힘입어 별도 매출 기준으로도 첫 1조 원을 돌파하는 쾌거를 달성했다”며 “나보타의 유럽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치료용 톡신의 글로벌 사업에 착수하고 주요 신약 파이프라인 성과가 가시화 되면 중장기적으로 매출과 이익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11,000
    • +2.44%
    • 이더리움
    • 326,000
    • +7.38%
    • 리플
    • 343.9
    • +3.15%
    • 라이트코인
    • 87,750
    • +2.75%
    • 이오스
    • 5,335
    • +4.4%
    • 비트코인 캐시
    • 479,000
    • +0.61%
    • 스텔라루멘
    • 87.31
    • +3.79%
    • 트론
    • 25.8
    • +2.02%
    • 에이다
    • 72.1
    • +2.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6,000
    • -1.79%
    • 모네로
    • 100,100
    • +1.88%
    • 대시
    • 133,100
    • -0.08%
    • 이더리움 클래식
    • 11,260
    • -0.18%
    • 74.2
    • +0.8%
    • 제트캐시
    • 75,800
    • -0.66%
    • 비체인
    • 8.33
    • +5%
    • 웨이브
    • 1,693
    • +11.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5.3
    • +5.62%
    • 비트코인 골드
    • 13,040
    • +4.15%
    • 퀀텀
    • 3,025
    • +4.35%
    • 오미세고
    • 1,390
    • +2.21%
    • 체인링크
    • 5,320
    • +4.31%
    • 질리카
    • 9.07
    • +4.51%
    • 어거
    • 16,620
    • +2.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