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BioS]대웅제약, 작년 별도 매출 첫 1조원 돌파

입력 2020-02-13 17:52

매출 1조52억(6.5%↑)-영업이익 314억(2.2%↑) 달성..나보타 125억→445억으로 256% 성장

대웅제약이 보툴리눔톡신 나보타를 비롯한 전문·일반의약품의 성장을 바탕으로 별도 기준 첫 1조원 매출을 달성했다.

대웅제약은 2019년 매출(별도 기준) 1조52억원, 영업이익 314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9435억원에서 6.5% 증가, 영업이익은 308억원에서 2.2% 증가했다.

전문의약품(ETC)과 일반의약품(OTC)의 고른 성장과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 Jeuveau)의 미국 수출 등이 안정적인 매출 성장세를 이끌었다.

전문의약품(ETC) 부문은 전년 대비 6641억원에서 6.9% 성장한 7103억의 매출을 기록했다. 릭시아나, 포시가, 넥시움 등의 주요 도입품목과 우루사, 다이아벡스, 가스모틴 등 기존 주력 제품 실적 향상이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 나보타는 미국에서의 매출이 본격화 되면서 전년 대비 125억에서 256.4% 성장한 445억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일반의약품(OTC) 부문은 전년 대비 922억원에서 21.3% 성장한 111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주력 품목인 우루사, 임팩타민 등이 꾸준한 판매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임팩타민의 경우, 2018년 대비 34% 성장한 매출로 일반의약품 부문 매출이 5년 연속 두 자릿 수 성장기조를 이어가는데 뒷받침이 되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전문의약품(ETC) 부문과 일반의약품(OTC) 부문의 꾸준한 성장과 수익성이 높은 나보타의 미국 수출 등에 힘입어 첫 1조원을 돌파하는 쾌거를 달성했다”며 “올해는 나보타의 유럽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치료용 톡신의 글로벌 사업 본격 착수와 함께 주요 신약 파이프라인 성과가 가시화되면 중장기적으로 매출과 이익 개선이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60,000
    • +2.31%
    • 이더리움
    • 324,800
    • +8.09%
    • 리플
    • 341
    • +3.3%
    • 라이트코인
    • 87,250
    • +3.07%
    • 이오스
    • 5,220
    • +2.86%
    • 비트코인 캐시
    • 477,100
    • +0.32%
    • 스텔라루멘
    • 86.44
    • +4.92%
    • 트론
    • 25.6
    • +2.03%
    • 에이다
    • 71.03
    • +2.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5,700
    • -3.13%
    • 모네로
    • 99,500
    • +1.69%
    • 대시
    • 132,900
    • -0.52%
    • 이더리움 클래식
    • 11,170
    • +1.18%
    • 73.6
    • +2.02%
    • 제트캐시
    • 74,850
    • +1.49%
    • 비체인
    • 8.215
    • +4.81%
    • 웨이브
    • 1,702
    • +13.6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1.5
    • +6.32%
    • 비트코인 골드
    • 13,020
    • +5.51%
    • 퀀텀
    • 3,004
    • +3.73%
    • 오미세고
    • 1,370
    • +3.4%
    • 체인링크
    • 5,240
    • +4.86%
    • 질리카
    • 9.01
    • +5.63%
    • 어거
    • 16,540
    • +3.12%
* 24시간 변동률 기준